KGC인삼공사, 챔프전 3차전서 4쿼터 극적인 역전승
KGC인삼공사, 챔프전 3차전서 4쿼터 극적인 역전승
  • 홍완식 기자
  • 승인 2017.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6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안양 KGC와 서울 삼성의 경기에서 KGC 선수들이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 26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안양 KGC와 서울 삼성의 경기에서 KGC 선수들이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KGC인삼공사는 26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의 2016-20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3차전에서 88대82로 승리했다. 1차전 승리 이후 2차전에서 패하면서 기세가 꺾인 KGC인삼공사는 다시 3차전을 따내며 챔피언 등극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KGC인삼공사와 삼성은 28일 오후 8시 같은 장소에서 4차전을 벌인다.

이날 발목 부상으로 용병 키퍼 사익스가 빠진 KGC인삼공사는 3쿼터까지 64대72로 뒤지며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외국인 선수가 팀당 1명씩만 뛸 수 있는 4쿼터에 KGC인삼공사는 대반격을 시작했다.

양희종의 3점포로 67대72로 점수 차를 좁힌 KGC인삼공사는 오세근의 자유투와 양희종의 3점 슛을 더해 순식간에 75대78을 만들었고, 이후 양희종과 데이비드 사이먼의 득점포가 터지며 종료 4분 40초를 남기고 79대78로 승부를 뒤집었다.

기세가 오른 KGC인삼공사는 신인 가드 박재한이 종료 3분 26초를 남기고 천금 같은 3점포를 터뜨렸고, 1분27초 전에는 오세근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켜 4점 차로 달아났다.

이어 KGC인삼공사는 종료 1분을 남기고 박재한의 가로채기에 이은 오세근의 골밑슛으로 86대80을 만들며 승기를 굳혔고, 사이먼이 상대 반칙으로 얻은 공격기회를 덩크슛으로 마무리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GC인삼공사의 사이먼은 34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고, 오세근은 22점, 12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홍완식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