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오는 2021년까지 교량 점검용 드론 개발 추진
한국도로공사, 오는 2021년까지 교량 점검용 드론 개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로공사(도공)가 오는 2021년까지 교량 안전점검용 드론 개발을 위해 개발업체들과 손을 잡았다.

도공은 김천 본사에서 드론 개발업체인 ㈜퍼스텍ㆍ휴인스㈜ㆍ언맨드솔루션 등 3곳과 ‘교량 점검용 드론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드론을 활용하면 높은 교량이나 하천을 횡단해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교량도 효율적으로 점검할 수 있다. 점검차량과 같은 장비 사용에 따르는 교통 지ㆍ정체를 줄일 수 있는 이점도 있다.

드론이 점검업무에 투입되려면 위성신호를 활용해 경로만 설정하면 자동으로 비행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하지만 현재 국내에서 사용화된 드론은 실내나 교량 하부에서 GPS 위성신호가 수신되지 않아 비숙련자가 운용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도공은 앞으로 드론 업체들에 테스트베드를 제공하고 개발된 드론의 확대적용 등을 협력할 계획이다. 도공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드론으로 교량을 점검하면 고속도로 안전성과 점검효율성 향상, 드론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