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군단’ SK, 홈런 5방으로 삼성 넉다운 시켜
‘대포군단’ SK, 홈런 5방으로 삼성 넉다운 시켜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는 안방서 LG에 5대7로 패배
▲ 2017 KBO리그

‘대포군단’ SK 와이번스가 홈런쇼를 펼치며 삼성 라이온즈를 대파하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SK는 30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벌인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홈런포 5방을 터트리는 활발한 공격력에 힘입어 13대2로 대승을 거뒀다. 

최근 어깨에 불편함을 느낀 SK 선발 스캇 다이아몬드가 4이닝(6피안타 1실점 2삼진)만 던지며 물러난 가운데, 2이닝을 1실점으로 막은 박정배가 승리투수가 됐다. 이날 승리로 14승 12패를 기록한 SK는 4위를 유지하면서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전날 삼성에 5대12로 패한 SK는 초반부터 삼성 선발 우규민을 두들겼다. 1회말 수비 때 1사 1,2루 상황에서 이승엽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선취점을 내준 SK는 2회초 곧바로 반격을 시작했다. 선두타자 김동엽이 3루타로 포문을 열었고, 이재원의 적시타와 박정권의 볼넷, 박승욱의 내야안타로 2점을 뽑아 가볍게 역전에 성공했다. 3회에도 3번타자 최정의 시즌 12호 홈런과 5번 한동민의 9호 홈런으로 2점을 추가한 SK는 4회 정진기가 우규민에게 우월 3점포를 뽑아내 7대1까지 달아났다.

5회 SK는 안방마님 이재원이 바뀐투수 최지광을 상대로 2구째를 받아쳐 솔로아치를 그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5회말 다이아몬드에 이어 등판한 박정배가 구자욱에게 3루타를 허용한 후 이승엽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내줬지만 이번에는 삼성의 자멸로 점수차를 더욱 벌렸다. 

삼성은 6회초 수비서 안타는 2개 밖에 허용하지 않았으나 볼넷 한 개와 몸에 맞는 볼 2개, 폭투를 묶어 3점을 헌납하며 사실상 추격의지를 잃었다.

9회에도 교체 멤버인 이홍구의 투런포로 승리를 자축한 SK는 삼성과의 3연전에서 2승1패로 위닝시리즈를 기록했다.

한편, kt wiz는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전에서 경기 막판 추격전에도 불구하고 5대7로 패배, 전날 완봉승의 기운을 이어가지 못했다.

김광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