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예방, 조직내 관리자 역할에 달렸다” 수원시여성문화공간 휴에서 토론회
“성희롱 예방, 조직내 관리자 역할에 달렸다” 수원시여성문화공간 휴에서 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업 등 조직 내 성희롱 예방을 위해 예방체계의 실질운영 및 젠더 조직문화 형성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구미영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23일 수원시여성문화공간 휴(休)에서 열린 ‘직장 성희롱 피해실태 및 예방,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구 연구위원은 성희롱 없는 사업장 조성을 강조하며, “출입구에 성희롱 금지구역이라는 표식을 붙이고 광고, 근로계약서 등의 공적 문서들을 통해 구성원 모두가 인지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한다”며 실질적인 예방책을 제안했다.

또 조직 내 관리자의 성희롱 예방체계의 수행역할의 중요성을 짚었다. 구 연구위원은 “관리자는 잠재적 성희롱 행위자가 될 가능성이 가장 많은 그룹이기도 하지만, 조직 내에서 성희롱의 예방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관리자 역할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며 “사업주나 경영진 또는 고충상담원을 대상으로 한 자료나 교육프로그램은 계속 공급됐으나 일선 관리자를 위한 교육이나 자료는 찾아보기 힘들다는 것도 맹점”이라고 지적했다.

장원자 수원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은 “국내 기업의 성희롱 예방교육은 온라인 수강 또는 자체교육으로 대체하는 등 미온적이다. 근본적인 성희롱 예방 내용을 숙지했는지 보다 교육횟수를 따지는 증빙에 만족하는 시스템의 개선이 필수다”고 제언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수원시여성문화공간휴·수원여성인력개발센터·수원여성노동자회가 공동 주최했다.

권소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