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wiz, SK와의 3연전 ‘호국과 나눔’ 두번째 W매치로 진행
kt wiz, SK와의 3연전 ‘호국과 나눔’ 두번째 W매치로 진행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t wiz가 30일부터 3일간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리는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를 2017시즌 두 번째 W매치 시리즈로 진행한다. kt wiz 제공
▲ kt wiz가 30일부터 3일간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리는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를 2017시즌 두 번째 W매치 시리즈로 진행한다. kt wiz 제공

kt wiz와 SK 와이번스가 ‘호국과 나눔’이라는 주제로 두 번째 W매치를 갖는다.

kt는 “30일부터 3일간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리는 SK와의 홈경기를 2017시즌 두 번째 W매치 시리즈로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시리즈는 첫 날인 30일 경기 시작 전 그라운드에서 각 팀 선수들의 경기에 임하는 각오 발표와 도발 인터뷰로 시작되며, 1차 W매치 응원이벤트 결과에 따라 1이닝 동안 kt 응원단이 SK 응원복장을 입고 패널티 응원을 한 뒤 각 구단 관중 대상으로 이닝 이벤트도 진행한다.

가려진 사진을 보고 선수 이름을 맞추는 ‘캐치 더 플레이어‘와 ‘맥주 빨리 마시기’를 양 팀 팬 대표들이 나와서 대결하는데, 이 두 행사는 시리즈 내내 진행될 예정이다.

다음달 1일에는 ‘호국의 달’ 6월을 기념하고 W매치와 연계해 수원에 위치한 51사단(200명), 인천의 17사단(50명) 국군 장병을 초청한다. 또한 경기 전 그라운드에서 ‘고지를 점령하라’라는 이름의 밀리터리 레이스 행사도 펼쳐지며, 경기 후에는 위닝시리즈를 거둔 팀이 관중석으로 패배팀이 기증한 W매치 기념 한정판 티셔츠를 선수들이 직접 던져 주면서 행사가 마무리된다. 

이밖에 마지막날 경기에서 나온 안타와 홈런 기록(안타 10만원, 홈런 50만원)에 따라 양 구단이 수원 지역 밥차 봉사단체인 ‘돕는 사람들’에 기부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SK와의 주중 3연전 동안 특별 시구도 이어진다. 첫날에는 kt 고객센터의 1등 컨설턴트 상을 수상한 109cm ‘작은 거인’ 오루비 씨가 시구를 하고, 둘째 날 프랑스로 해외 입양된 후 부모님을 찾고자 귀국한 박부민 씨(입양 후 이름 Franck Leroy)에 이어, 마지막날에는 16살의 나이로 골육종 암을 극복한 송성찬 학생의 시구가 진행된다.

김광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