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나, 국내 복귀전 1R 공동 10위
장하나, 국내 복귀전 1R 공동 10위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일 제주 롯데스카이힐 골프장(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 출전해 1번홀 티샷 후 인사하는 장하나. KLPGA 제공=연합뉴스
▲ 2일 제주 롯데스카이힐 골프장(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 출전해 1번홀 티샷 후 인사하는 장하나. KLPGA 제공=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드를 반납하고 국내 무대로 돌아온 장하나(25)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복귀전 첫날 공동 10위에 올랐다.

장하나는 2일 제주 롯데스카이힐 골프장(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 1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잡았으나 보기 1개와 더블보기 1개를 더해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단독선두 하민송(21)에 3타 뒤진 공동 10위를 기록했다.

그는 지난 2015년 LPGA 투어에 데뷔, 통산 4승을 거두며 성공 가도를 달렸지만 부모님 등 가족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지난달 전격 국내 복귀를 선언했었다.

장하나는 2번홀(파4)과 3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쾌조의 출발을 선보였다. 6번홀(파4)에서 티샷이 아웃오브바운즈(OB) 지역에 빠져 더블보기로 잠시 주춤했으나, 8번홀(파3)과 9번홀(파5)에서 다시 연속 버디를 낚아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13번홀(파4)과 14번홀(파3)에서도 연속 버디 적어냈지만, 17번홀(파3)에서 아쉽게 파 퍼트를 놓쳐 보기에 그쳤다.

환한 표정으로 경기를 마친 장하나는 “이 골프장은 날씨 변동이 심해서 첫날 잘쳐도 절대 안심할 수 없다.무조건 2, 3라운드를 잘 쳐야 한다”며 “목표는 15언더파다. 이틀간 6언더씩 쳐야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BOGNER MBN 여자오픈에서 데뷔 첫 우승을 거둔 이후 통산 2승째에 도전하는 하민송은 버디만 6개 잡는 무결점 플레이로 6언더파 66타를 치고 선두에 올라섰다.

김광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