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를 넘어 4차산업 메카로…인천상의 ‘창립 132주년 기념식’ ‘제35회 상공대상 시상식’ 개최
위기를 넘어 4차산업 메카로…인천상의 ‘창립 132주년 기념식’ ‘제35회 상공대상 시상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신 회장 “변화·혁신 지원”
유정복 시장 “경제 주권 실현”
장학금 수여식 지역인재 육성
▲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센트럴파크 호텔에서 열린 인천상공회의소 창립 132주년 기념 제35회 상공대상 시상식에서 유정복 인천시장과 이강신 인천상의회장을 비롯한 영예의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센트럴파크 호텔에서 열린 인천상공회의소 창립 132주년 기념 제35회 상공대상 시상식에서 유정복 인천시장과 이강신 인천상의회장을 비롯한 영예의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인천상공회의소는 29일 오전 11시 송도센트럴파크호텔에서 ‘창립 132주년 기념식 및 제35회 상공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유정복 인천시장, 제갈원영 의장 등 인천지역 각계 인사 및 기업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강신 인천상의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현재 국내외 경제 환경을 관통하는 화두는 ‘변화와 혁신’이며, 산업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고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물결이 다가오고 있다며 인천상공회의소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천지역 기업이 생존하고, 변화를 주도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인천상의는 시민들과 함께 위기와 아픔을 극복하고 산업도시 인천을 만드는데 앞장서 왔으며 앞으로도 인천이 세계도시로 우뚝서는데 헌신할 것”이라며 힘찬 포부를 밝혔다.

이어 유정복 시장은 “올해 전국 수출은 7.4%가 감소한 반면, 인천은 0.3%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며“경제를 살리기 위해 인천상공회의소를 비롯한 지역 경제단체, 경제인과 소통하면서 경제주권을 통해 우리의 미래 성장동력을 만들고 기업하기 좋은 도시, 시민이 행복한 인천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천상의는 매년 지역 내 모범기업과 기업인들을 발굴해 기술개발, 노사협조, 사회복리, 환경경영, 지식재산경영 등 5개 부문과 모범기업인 및 장기근속 모범근로자 표창, 기업지원유공자 감사패 수여 등을 시상해오고 있다.

이날 상공대상 시상에는 기술개발 부문 구태형 ㈜경인기계 부사장, 노사협조 부문 전현제 ㈜포나후렉스 부장, 사회복리 부문 이경호 영림목재㈜회장, 환경경영 부문 이규홍 삼창주철공업㈜ 회장, 지식재산경영 부문 최동식 ㈜세종파마텍 연구소장이 각각 수상했다.

인천시 모범기업인 표창에는 나이프코리아㈜ 유경석 대표이사가, 인천시장 표창 장기근속 모범근로자에는 ㈜두산인프라코어 류종선 기술부장 외 9명, 인천시의회 의장 표창에 레이캅코리아㈜ 박기남 차장 외 3명, 대한상의 회장 표창에 ㈜바낙스 권순복 사원 외 5명, 인천상공회의소 회장 표창에 대주중공업㈜ 도태우 부장외 7명이 상을 받았다.

이밖에 인천상의는 지역 인재양성을 위한 ‘인천상공회의소 회원업체 임직원자녀 장학금 수여식’을 열고 인천상의 회원업체인 ㈜경인양행 김재태 부장의 자녀 김건우 장학생을 비롯 11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김신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