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캐나다오픈 역전 우승…태극낭자들 첫 5연승
박성현, 캐나다오픈 역전 우승…태극낭자들 첫 5연승
  • 황선학 기자
  • 승인 2017.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 헌트& 골프클럽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에서 시즌 2승째를 거둔 박성현이 우승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연합뉴스
▲ 2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 헌트& 골프클럽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에서 시즌 2승째를 거둔 박성현이 우승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연합뉴스

‘슈퍼루키’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에서 대역전 우승으로 시즌 2승을 챙겼다.

박성현은 2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 헌트 &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쓸어담는 깔끔한 플레이로 7언더파 64타를 기록,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273타를 친 이미림(27ㆍNH투자증권)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이로써 박성현은 지난달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 우승 이후 약 1개월 만에 시즌 2승째를 거뒀다. 우승 상금 33만7천500 달러를 보탠 박성현은 시즌 상금 187만8천615 달러로 이 부문 선두로 올라섰다. 또한 한국 선수들은 지난달 US여자오픈 박성현을 시작으로 마라톤 클래식 김인경(29ㆍ한화), 스코틀랜드 오픈 이미향(24ㆍKB금융그룹), 이달 초 브리티시오픈 김인경에 이어 이번 박성현에 이르기 까지 사상 첫 5개 대회 연속 우승의 대업을 이뤘다.

3라운드까지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12위에 머물렀던 박성현은 공동 선두인 모 마틴(미국)과 니콜 라르센(덴마크)이 초반 난조로 선두 경쟁에서 탈락한 틈을 타 3번과 6번홀 버디로 선두권 도약에 시동을 걸었다. 이어 박성현은 8번, 9번, 10번 홀 3연속 버디로 11언더파를 기록, 단숨에 단독 1위로 치고 올라갔다.

하지만 챔피언조의 전인지(23)도 만만치 않게 추격해 8, 9, 10번 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12언더파로 박성현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선두로 나섰다. 이후 박성현은 14번 홀과 15번 홀에서 버디 퍼트를 놓쳐 아쉬움을 삼켰으나, 1타 차로 앞서던 전인지가 12번 홀에서 보기를 범한데 힘입어 공동 선두가 됐다.

이어 박성현은 16번 홀서 버디퍼트에 성공하며 1타 차 단독 선두로 올라선 후 마지막 18번 홀서 버디를 낚아 우승을 굳혔다.

황선학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