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 6’ 한해, 힙합계의 류준열? “생각보다 느낌대로 사는 편이죠”
‘쇼미더머니 6’ 한해, 힙합계의 류준열? “생각보다 느낌대로 사는 편이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쇼미더머니 6’ 한해 패션 화보. 인스타일 제공
▲ ‘쇼미더머니 6’ 한해 패션 화보. 인스타일 제공
한해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스타일리시한 사복 패션으로 ‘힙합계의 류준열’이라는 별칭을 얻은 그는 “저는 제 스타일이 고리타분하다고 생각하는데”라고 웃으며 “그때그때 저에게 어울리게 입어요. 꾸미지 않은 모습이 가장 저 다운 모습이니까요”라고 이야기 했다.

최근 자신의 매력이 ‘평양냉면’에 비유되는 것에 대해 “저도 평양냉면 좋아해요. 딱히 이유는 없는데 계속 생각나고 질리지 않잖아요”라고 말하며 “많은 분들이 저를 정제된 사람으로 보는데, 생각보다 느낌대로 사는 편이에요”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통편집 된 에피소드에 대해 “큰 포부를 말하거나 자극적인 이야기를 해야 방송에 나갈 텐데 억지로 그러고 싶지 않았어요. 뱉은 말의 책임은 저의 몫이니까,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제 생각만 이야기 했죠. 우린 앞으로 오래 음악을 할 사람들이고, 프로그램이 전부가 아니니까요” 소신있게 말했다.

<쇼미더머니 6> 히트곡 ‘로비로 모여’에 대해 “비트를 듣자마자 욕심났고, 애정이 많이 간 노래에요. 예정 된 스케줄 보다 음원 공개 일정이 앞당겨지는 바람에 서둘러 녹음해야 했는데, 그러면서 무대 위 드라마틱한 요소들을 음원에 싣지 못한 게 마음에 걸려요”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