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AD]‘중형 가솔린 세단 판매 1위’ 쉐보레 말리부의 인기 비결
[자동차AD]‘중형 가솔린 세단 판매 1위’ 쉐보레 말리부의 인기 비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대형급 크기와 프리미엄 디자인, 일반 판매율 가장 높아
동급 최강 출력과 연비 동시 달성하는 터보엔진의 매력
말리부, 부쩍 높아진 가솔린 세단 인기 계속 이어나갈 전망
‘춘추전국시대’. 최근 국산 중형 세단의 경쟁을 보면 문득 떠오르는 단어다. 현대 쏘나타가 독점하던 중형차 시장이 쉐보레 올 뉴 말리부와 르노삼성 SM6의 등장으로 3강 체제로 변모했기 때문이다.

이 중 가장 눈길을 끄는 모델은 쉐보레 말리부다. 말리부는 택시, 장애인용 등 LPG모델의 판매가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경쟁모델과 달리, 순수 일반 판매로만 이룩한 판매 수치이기 때문이다. 즉, 일반 소비자가 가장 많이 찾는 모델이라는 의미.

더욱이 말리부는 전통의 베스트셀링 세그먼트인 중형 가솔린 세단 시장에서도 출시 이후 꾸준히 판매 1위의 자리를 지켜오고 있으며 올해도 판매 1위 자리를 굳힐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중형 가솔린 세단의 ‘제왕’으로 불릴 만큼 성장한 말리부의 매력 포인트를 분석했다.

◇압도적인 크기와 고급스러운 디자인
말리부는 출시 전부터 ‘준대형급’ 차체로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중형차로 포지셔닝했지만, 차체 크기로 봤을 때 준대형차나 다름 없었기 때문이다.

수치상으로도 말리부의 차체 크기는 준대형차에 더욱 가깝다. 올 뉴 말리부의 전장은 4천925㎜로 현대 쏘나타 뉴 라이즈의 4천855㎜, 르노삼성 SM6의 4천850㎜ 대비 70~75㎜가 더 길며, 4천930㎜의 현대 그랜저와는 단 5㎜가 차이 날 뿐이다.

한층 크기를 키운 차체는 넉넉한 실내공간으로도 반영됐다. 특히 2열 레그룸 및 헤드룸은 경쟁모델을 확실히 앞서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인 구매포인트가 됐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중형차 값에 준대형차를 구매하는 효과를 볼 수 있는 셈이다.

말리부는 미려한 디자인으로도 주목 받았다.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주로 볼 수 있었던 4도어 쿠페 디자인을 적용해, 우아한 루프라인을 지녔다. 또한 한층 세련미를 더한 듀얼포트 그릴과 날카로운 헤드램프, 리어 스포일러를 단 듯 솟아오른 트렁크 리드, 19인치 휠 등 곳곳에 스포티한 요소를 첨가해 고급스러움과 역동성을 동시에 만족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동급 최강 출력-연비 자랑하는 터보엔진
고성능 파워트레인은 경쟁모델을 압도한다. 말리부는 중형차로는 국내 유일 터보엔진으로만 구성된 파워트레인을 가지고 있다. 터보엔진은 자연흡기엔진 대비 제작단가가 200만원 이상 비싸지만, 뛰어난 출력과 높은 연소효율을 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그 중에서도 말리부의 터보엔진은 동급 최고의 출력과 연비를 동시에 달성하는 등 독보적인 기술력을 자랑한다. 캐딜락과 같은 프리미엄 브랜드 라인업에 적용된 엔진을 채택한 말리부 2.0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253마력을 발휘해 쏘나타-K5 2.0터보모델 대비 8마력이 높으며 연비에서도 우위를 보인다. 퍼포먼스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제대로 어필할 수 있는 성능을 갖춘 것이다.

효율에 집중한 말리부 1.5 터보 모델도 마찬가지다. 최고출력 166마력 최대토크 25.5㎏.m을 뿜어내 쏘나타 2.0 자연흡기 모델 대비 최고출력 3마력, 최대토크 5㎏.m 더 우월하며, 연비 역시 12.7㎞/l 로 국산 가솔린 중형 세단 중 가장 좋다. 기름을 가장 적게 먹으면서도 더 큰 힘을 낸다는 뜻이다.

저공해차 인증받은 다운사이징 터보 엔진으로 친환경성 제고뿐만 아니라 말리부는 2018년형부터 1.5리터 터보모델에 새로운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를 적용하고, 카탈리틱 컨버터와 퓨얼인젝터 등 하드웨어 변경을 통해 국내 내연기관 차량이 획득 할 수 있는 가장 높은 수준의 배출가스 기준인 KSULEV (Korea Super Ulter Low Emossion Vehicle, 극초저공해)을 충족하며 제3종 저공해차량 인증을 획득했다.

이번 제3종 저공해차 인증으로 말리부 1.5 터보 모델 구매고객은 저공해차량을 위한 다양한 할인 혜택까지 누릴 수 있게 됐다. 서울/경인지역 지하철 환승 주차장 주차료 할인과 인천/김포공항 등 14개 공항 주차장 주차료 50% 할인을 포함, 지자체별 공영 주차장 주차료 감면, 공공기관 주차장에서는 전용 주차면 이용 혜택을 받게 된다.

이러한 사양 변경에도 불구하고, 2018년형 말리부는 LS와 LTZ 트림의 가격을 동결, 기존의 동급 최고 수준의 가성비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완성도 더욱 높인 독보적 주행성능
쉐보레 제품들의 공통사항인 독보적 주행성능 역시 많은 소비자들이 말리부를 선택한 이유 중 하나다. 잔진동을 적절히 걸러주는 서스펜션 세팅은 고급감을 더했으며, 고강성 차체를 바탕으로 탄탄한 기본기를 보여준다.

가장 주목할 곳은 말리부의 무게다. 이전보다 차체가 커졌지만 무게는 반대로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이는 알루미늄 합금 등 최첨단 소재를 적용하고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적용해 차체를 설계한 덕분이다.

스마트 엔지니어링으로 불리는 이 과정을 통해 차체의 하중에 많이 실리는 부분을 보강하고, 그렇지 않은 부분은 덜어냄으로써 130kg 감량과 함께 루프강성이 5.35배 강화되는 차체 강성의 향상을 이뤄냈다. 고강성 경량차체는 차의 운동성능에도 기여해 전 구간에서 수준 높은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말리부는 컬럼식 파워스티어링 휠(C-EPS)을 적용한 그랜저, 쏘나타, K5 등 타사모델과 달리, 랙타입 속도감응형 파워스티어링(R-EPS)를 사용해 보다 안정적이고 다이내믹한 핸들링성능을 보여주는 것 역시 구매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얻었다.

◇변함없이 탁월한 충돌 안전성
올 뉴 말리부는 안전을 중요시하는 고객층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전 모델부터 탁월한 안전성으로 이름을 떨친 말리부는 신모델 역시 국토교통부에서 선정한 ‘2016 올해의 안전한 차’에 선정은 물론, 충돌 테스트 부문에서 최고점을 기록하며 그 명성을 이었다.

특히 말리부에는 포스코(POSCO)에서 개발한 초고장력 및 고장력 강판을 차체의 73%에 이르는 광범위한 영역에 적용해 소비자들이 믿고 차를 구매할 수 있게 만들었다. 또한 동급 모델 중 가장 많은 에어백 개수인 8개의 에어백을 탑재, 경쟁차에는 없는 2열 측면 에어백 장착으로 뒷좌석 승객의 안전까지 꼼꼼히 챙긴 것이 특징이다.

◇최첨단 편의 및 안전장치는 덤
쉐보레의 전매특허인 독보적인 주행성능과 안전 외에 새롭게 추가된 매력도 있다. 바로 자율주행에 가까운 첨단기술의 탑재다. 신형 말리부에는 동급 최초로 적용된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Lane Keep Assist), 저속 및 고속 긴급제동 시스템, 전방 보행자 감지 및 제동 시스템은 지능형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FSR ACC: Full-Speed Range Adaptive Cruise Control)과 연계해 국산 중형모델 중 가장 먼저 자율주행에 준하는 기술을 구현했다.

이는 총 17개에 달하는 초음파 센서와 장단거리 레이더 및 전후방 카메라를 통해 차량의 주변을 상시 감시하며, 잠재적인 사고를 예방하는 인공지능 시스템을 갖췄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것으로 운전자가 인지하지 못한 위험 상황을 전방 LED등을 통해 경고하고, 긴박한 경우에는 차가 알아서 제동하는 등 능동적으로 개입,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이밖에 신형 말리부에는 사각지대 경고시스템(SBZA: Side Blind Zone Alert), 전방충돌 경고시스템(FCA: Front Collision Alert), 자동주차 보조시스템(APA: Automatic Parking Assist), 후측방 경고시스템(RCTA: Rear Cross Traffic Alert), 전좌석 안전벨트 경고 시스템, 스마트 하이빔 등 고급 안전사양을 대폭 적용해 업계 최고 수준의 최첨단 능동 안전 시스템을 구축했다.

◇5년 10만㎞ 보장하는 컴플리트 케어
구입 후 철저한 차량관리 서비스도 매력적이다. 말리부는 쉐보레 컴플리트 케어를 통해 차체 및 일반부품, 엔진 및 동력전달계통 주요부품, 냉난방장치, 배터리 등 전 항목에 걸쳐 5년(60개월) 또는 10만km 보증기간이 적용된다. 경쟁모델이 3년 6만㎞ 혹은 엔진및 동력전달 주요부품에만 5년 10만㎞를 적용하는 것에 비해 훨씬 보증 항목 및 기간이 폭 넓다. 타사와 달린 보증기간을 늘리기 위해 별도로 상품을 구입할 필요 없다는 것 역시 말리부의 장점이다.

쉐보레 올 뉴 말리부는 타모델과 구분되는 뛰어난 상품성을 바탕으로 중형 세그먼트에서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왔다. 최근 가솔린 시장이 다시금 성장하면서 그 존재감은 더욱 강력해지고 있다. 출시 후 꾸준히 중형 가솔린 세단의 제왕자리를 지켜온 말리부가 전례 없던 3강 춘추전국시대를 맞은 국산 중형차 시장에서 올해 어떠한 성적을 보여줄지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