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35점’ 현대건설, IBK 잡고 개막후 2연승 신바람
‘엘리자베스 35점’ 현대건설, IBK 잡고 개막후 2연승 신바람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드람 2017-2018 V리그

수원 현대건설이 새 외국인선수 엘리자베스의 막강 화력을 앞세워 화성 IBK기업은행을 제압하고 개막 후 2연승을 내달렸다.

현대건설은 18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IBK기업은행과의 원정 경기에서 엘리자베스가 35득점으로 상대 코트를 맹폭, ‘디펜딩 챔피언’ IBK기업은행을 접전끝에 3대2(25-20 19-25 25-21 21-25 15-10)로 제압했다.

현대건설은 엘리자베스 외에도 양효진(16점), 황연주(13점), 김세영(10점)이 고르게 득점해 대어를 낚았다. 

특히, 현대건설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맞대결에서 1승5패로 열세였던 IBK기업은행을 시즌 첫 경기서 잡아내 올 시즌 돌풍을 예고했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주포 매디슨 리쉘이 31득점, 김희진이 20득점으로 분전했지만 5세트 힘에서 밀려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1세트는 IBK기업은행이 4연속 득점으로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반격에 나선 현대건설이 엘리자베스의 공격과 황연주의 서브에이스로 추격한 뒤, 김세영과 이다영의 연속 블로킹 득점으로 9-8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20-20의 팽팽한 접전 속에서 현대건설이 5연속 득점으로 순식간에 1세트를 가져왔다.

IBK기업은행은 2세트부터 반격에 나섰다. 김희진과 리쉘 ‘쌍포’가 불을 뿜으면서 12-6까지 달아났고, 김수지의 블로킹과 이고은의 서브에이스까지 터져 손쉽게 한 세트를 만회했다. 

현대건설이 IBK기업은행의 세터 이고은이 급격히 흔들리는 틈을 타 엘리자베스와 양효진의 맹활약을 앞세워 3세트를 가져가자, IBK기업은행은 4세트 후반 승부처에서 리쉘이 해결사 몫을 톡톡히 하며 승부를 풀세트로 몰고 갔다.

불꽃튀는 접전을 이어간 5세트에서는 양효진의 높이를 앞세운 현대건설이 6-4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이어 엘리자베스의 연속 후위공격이 터지며 점수차를 4점으로 벌렸고, 이후 점수차를 잘 유지해 승리했다.

김광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