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추천 자료·공적 없는데 정부 표창?
안성시, 추천 자료·공적 없는데 정부 표창?
  • 박석원 기자
  • 승인 2017.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수 시의원 “공직사회가 국무총리 수상 은폐적으로 진행”

▲ 3.김지수_운영위원장
안성시가 정부 표창을 추천하면서 추천 자료와 공적 내용도 없는 대상자를 선정하고 수상하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안성시의회 김지수 의원(운영위원장)은 19일 임시회 시정 질의를 통해 “공직사회가 국무총리 수상을 은폐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안성시가 모범 공무원에게 주어지는 총리상 선정계획을 별도로 공지하지 않는 경우가 많고 수상 결과를 공지한 적이 없다. 

이러한 공적 자료나 선정자 추천에 대한 자료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경우도 많고, 부서 추천이 올라와도 실제 선정은 별도의 부서 추천이 없는 직원이 선정됐으며 공적 조서 세부 내용이 빠진 사례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김 의원은 “표창 수상자 추천부서 등의 자료가 남아있지 않는다면 기록물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하고 애초부터 없었던 것이라면 이것은 선정 과정이 장막에 가려진 채 결국 몇 소수에 의해 높은 권력의 압력으로 이뤄졌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공무원에게 지급하는 성과급도 지적했다. “매년 성과급 평가는 타과에 비해 늘 TOP 랭킹을 행정과가 차지한다”며 집행부를 향해 “다른 부서 직원들이 박탈감을 느끼고 있다”고 비토했다. 이어 “가려진 장막 속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직원들은 알 수 없다”며 “사기를 앙양시키고 더욱 분발하도록 자극하는 수상이 되어야지 박탈감을 주는 수상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집행부를 질타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