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하던 트럭이 전신주 '쾅'…인근 빌라 화재, 일대 정전
후진하던 트럭이 전신주 '쾅'…인근 빌라 화재, 일대 정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7시40분께 광주시 도척면 한 주택가 도로에서 A씨(53)가 몰던 25t 덤프트럭이 후진 중 전신주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전신주가 넘어지면서 인근 빌라 2층 B씨(70대ㆍ여)의 집 보일러실 유리창이 파손됐다.

이어 전선에서 불꽃이 튀어 B씨 집 보일러실에 화재가 발생,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진화됐다.

이 불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보일러 등이 불타 소방서 추산 16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또 일대 50여 가구에 전기 공급이 5분여간 끊겨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경찰은 A씨가 후진 중 실수로 전신주를 들이받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