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임석진, 도핑방지규정 위반…36경기 출장 정지
SK 임석진, 도핑방지규정 위반…36경기 출장 정지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내야수 임석진(20)이 금지약물 복용으로 징계를 받았다.

KBO는 27일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로부터 어제(26일) SK 임석진 선수가 금지약물 복용으로 도핑방지규정을 위반한 사실을 통보받았다”고 발표했다.

임석진은 지난 8월 실시한 도핑 테스트에서 금지약물 에페드린을 복용한 사실이 확인됐으며, 2018년도 개막전부터 KBO리그 및 퓨처스리그 36경기 출장 정지 제재가 적용된다.

임석진은 20일 열린 KADA 청문회에서 ‘경기력 향상 목적인 고의적 약물 복용이 아닌 피부병 치료를 위해 한약을 복용했다.도핑테스트에 걸릴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해 병원 측에 문제가 되는 성분을 제외해줄 것을 명백히 통지했다’고 주장하면서 병원 진단서와 소견서도 함께 제출했다. KADA도 이 점을 고려해 제재를 당초 72경기에서 36경기로 줄였다.

KBO 소속 선수가 금지 약물 양성반응을 보인 건 이번이 8번째로 KBO는 선수 관리소홀 책임을 들어 SK 구단에게도 제재금 1천만원을 부과했다.

Sk는 “모든 팬께 죄송하다.지속적인 선수단 교육 및 관리를 통해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다만 임석진 선수는 경기력 향상 목적이 아닌 치료 목적으로 복용했다.이 점을 고려해주실 당부한다”고 밝혔다.

김광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