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公, 파죽의 8연승…선두 2게임차 맹추격
인삼公, 파죽의 8연승…선두 2게임차 맹추격
  • 황선학 기자
  • 승인 2017.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먼ㆍ오세근 맹활약, 삼성에 16점차 완승
▲ 정관장 프로농구 엠블럼

‘디펜딩 챔피언’ 안양 KGC인삼공사가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에서 시즌 첫 8연승을 질주하며 선두를 맹추격했다.

KGC인삼공사는 24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데이비드 사이먼(33점ㆍ8리바운드), 오세근(18점ㆍ14리바운드), 강병현(3점슛 4개ㆍ16점) 트리오의 활약을 앞세워 마커스 커밍스(26점ㆍ5리바운드)가 분전한 서울 삼성에 97대81로 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KGC인삼공사는 8연승을 내달리며 16승10패를 기록, 공동 선두 서울 SK, 원주 DB에 불과 두 게임차 단독 4위를 굳건히 했다.

1쿼터를 28대22로 앞선 가운데 마친 KGC인삼공사는 2쿼터들어 양희종, 강병현, 큐제이 피터슨이 연이어 3점슛을 터트리고, 사이먼까지 2개의 3점슛을 성공시키는 등 외곡포의 우위를 앞세워 전반을 48대33으로 크게 앞선 가운데 마쳤다.

3쿼터들어 반격을 시작한 삼성은 47대56, 9점까지 격차를 줄였지만, KGC인삼공사는 사이먼과 오세근이 골밑에서 잇따라 득점을 올리면서 리드를 지켜 여유로운 승리를 거뒀다.

한편, 인천 전자랜드는 고양 원정경기에서 브랜든 브라운이 30득점을 올리고, 강상재와 정효근이 나란히 16점씩을 기록하는 활약을 펼쳐 홈팀 고양 오리온을 97대79로 완파하고 5연패 사슬을 끊었다. 전자랜드는 13승13패로 5할 승률을 유지하며 6위에 자리했다.

황선학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