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의회 이기영 의원, 민주당 탈당 단체장 무소속 출마 선언
안성시의회 이기영 의원, 민주당 탈당 단체장 무소속 출마 선언
  • 박석원 기자
  • 승인 2018.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기영 시의원 기자회견 사진

안성시의회 이기영 의원이 정치적 이상과 자신의 신념을 지키고자 자치단체장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며 더불어민주당 공식 탈당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탈당 선언을 통해 “저의 정치적 이념과 신념은 국민을 주인으로 섬기는 것이며 국민이 더욱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 주는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섬기는 정치는 국민의 삶과 직접 연결되는 지방자치의 실현에 있다”며 “현재의 정당공천 방식으로는 한계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방자치의 단체장과 기초의원은 무공천, 즉 정당공천 없이 그 지역사회 시민들이 직접 선택해 선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따라서 정당공천이 없어야 자기당 자기편만을 위한 정치가 아닌 오직 지역사회 시민을 위한 정치를 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특히 이 의원은 “대한민국의 기득권 정치 세력이 공천을 유지하는 것은 자기 자신들을 위한 것이지 이 나라 국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시민의 손으로 국가와 사회, 지역의 운명을 바꿔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 의원은 “변화의 힘과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 나온다”면서 “국민 권력을 천명한 헌법 1조 2항의 정신을 믿고 있다. 어떤 권력도 국민을 이길 수 없다”고 제시했다. 이어 “잘못된 것을 알면 실천하는 것이 정치의 도리다. 힘은 미약하지만, 안성의 새로운 변화의 밀알이 되고자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만큼 그동안 저를 믿고 지지해 준 당원 동지 여러분께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안성=박석원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