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 30년 연중기획 시리즈] 소방·경찰·교정 희망등대 外
[경기일보 30년 연중기획 시리즈] 소방·경찰·교정 희망등대 外
  • 경기일보
  • 승인 2018.01.02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은 경기일보가 창간 30주년을 맞는 해입니다. 

지난 1988년 8월8일 창간한 경기일보는 민주언론 구현, 신뢰사회 건설, 지방문화 창달을 목표로 30년 동안 역사의 현장을 달려왔습니다. 시대가 급변할수록 언론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세상을 보는 예리하고 정확한 시각, 명쾌한 대안제시 등이 필요합니다.

2018년 경기일보는 독자들에게 더욱 알차고 심층적인 소식을 전달하고자 다양한 연중기획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독자들이 세상을 보는 안목을 높이고, 가치를 판단하는데 가장 좋은 시금석이 될 것입니다.

6·13 유권자의 선택
풀뿌리 지방자치를 꽃피우는 지방선거가 6월13일 치러집니다. 세상을 바꿀 힘이 유권자의 소중한 한 표에 있습니다. 후보자들의 공약을 철저히 검증하고 가짜뉴스를 걸러내 네거티브 없는 정책선거가 될 수 있도록 냉철한 시각으로 보도하겠습니다. 본선 같은 경선, 격전지 등을 현장에서 지키고 주요 지역 여론조사 등을 통해 유권자의 선택을 돕겠습니다.

소방·경찰·교정 희망등대
개인주의가 만연한 우리 사회에서 늘 남을 위해 희생하는 숨은 영웅들이 있습니다.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면서도 늘 사고 현장에 가장 먼저 달려가 생명을 구하기 위해 몸을 아끼지 않고 던지는 소방관, 언제나 시민들의 바로 옆에서 불철주야 치안을 위해 노력하는 경찰, 수용자들이 사회에 잘 적응해 제2의 삶은 성공적으로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는 교도관 등이 바로 그들입니다. 매월 ‘모범 소방관ㆍ경찰관ㆍ교도관’을 선정ㆍ보도, 독자 여러분과 함께 우리 사회의 숨은 영웅들을 응원하고자 합니다.

유라시아와 ‘경기 천년! 최고의 경기문화유산’

경기천년을 맞아 경기도를 넘어 대한민국의 미래와 문화유산을 돌아봅니다. 경기도의 미래 비전을 유라시아 대륙 탐방을 통해 제시합니다. 또 우리 역사를 대표하는 경기도 최고의 문화유산을 집중 조명해 한반도 역사에서 경기도의 중요성과 경기천년의 의미를 정립하고자 합니다.

3만 달러 시대, 경기도가 이끈다
아득하게만 여겨지던 1인당 국민총소득(GNI) 3만 달러 시대가 드디어 열립니다. 경제력과 인구를 모두 갖춘 한국이 강대국임을 증명하는 것입니다.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를 이끌어 가는 데는 경기도와 도내 기업체의 역할이 큽니다. ‘국민소득 3만 달러, 경기도가 이끈다’를 주제로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도내 중소, 중견 수출기업을 찾아갑니다. 신시장을 뚫으려 노력하는 이들의 땀방울과 생생한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아이가 미래다
정부가 그동안 저출산 정책 실패를 시인할 정도로 저출산 문제가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합니다. 본보는 지난해에 이어 저출산 문제 극복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해야 할 부분을 심층적으로 접근, 대안을 제시합니다. 연중 기획 보도를 통해 대한민국이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는데 언론으로서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