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군단’ 유니폼 입은 kt 니퍼트, “가치 인정해준 kt 구단에 감사드린다”
‘마법군단’ 유니폼 입은 kt 니퍼트, “가치 인정해준 kt 구단에 감사드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외국인 투수 더스틴 니퍼트가 5일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하면서 kt wiz와 총액 100만 달러에 최종 계약을 체결한 뒤, 임종택 kt wiz 단장(왼쪽)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kt wiz 제공
▲ 외국인 투수 더스틴 니퍼트가 5일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하면서 kt wiz와 총액 100만 달러에 최종 계약을 체결한 뒤, 임종택 kt wiz 단장(왼쪽)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kt wiz 제공

‘니느님’ 더스틴 니퍼트(37ㆍ미국)가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하고 kt wiz 선수로 본격적으로 새 출발한다.

kt는 5일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한 외국인 투수 니퍼트와 총액 100만 달러에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kt는 전날 니퍼트와 연봉 포함 총액 100만 달러에 계약 합의했으며, 메디컬테스트에서 이상이 없으면 최종 계약을 체결하겠다고 밝혔었다.

이로써 니퍼트는 올해 kt에서 KBO리그 외국인 투수 인생 2막을 시작하게 됐다. 니퍼트는 지난 2011년부터 7년 동안 두산 마운드를 지키며 통산 94승 43패 1홀드 방어율 3.48의 뛰어난 성적을 남겼다. 또 2016년에는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와 골든글러브를 동시에 수상하면서 KBO리그 최고 에이스로 정상에 서기도 했다. 그러나 두산이 니퍼트와 재계약하지 않아 은퇴 위기에 몰렸던 니퍼트는 결국, kt에 새 둥지를 틀었다.

이날 계약을 마친 뒤 임종택 kt 단장은 “니퍼트가 메디컬테스트는 물론 이지풍 트레이닝 코치 주도로 진행한 신체 상태 체크도 이상 없이 통과했다”며 “베테랑 투수답게 젊은 투수들을 잘 이끌어 KBO리그 역대 외국인 투수 최초 통산 100승을 넘어, 팀과 함께 재도약하는 전기를 만들기 바란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니퍼트는 “내 가치를 인정하고 KBO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할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힌 뒤 “스프링캠프 등 시즌 전까지 훈련에 전념해 구단의 기대에 부응하는 활약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kt는 지난해 11월 투수 라이언 피어밴드와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와 재계약한 데 이어 이번 니퍼트 영입을 끝으로 올 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김광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