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 독감, B형 독감 동시 유행…차이와 예방법은
A형 독감, B형 독감 동시 유행…차이와 예방법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감이 유행이다. 한집 걸러 한집 꼴로 독감을 앓았었다거나, 독감을 앓고 있다.

이례적인 것은 A형 독감과 B형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B형 독감은 보통 A형 독감 유행이 지나고 2~3월에 유행하는데, 최근에는 B형 독감 환자가 전체 독감 환자의 50%를 넘어서고 있다는 것이다. A형 독감과 B형 독감이 어떻게 다르고, 그 예방법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먼저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질환을 말한다. 감기와 마찬가지로 공기를 통해 전염되지만, 원인균과 병의 경과가 다르기 때문에 전혀 다른 병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유행 시기는 12월 중순부터 그 다음해 3월 초까지다.

독감 증상은 환자와 접촉한 후 1~4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나타난다. 갑작스런 고열, 두통, 근육통, 전신 쇠약감과 같은 전반적인 신체 증상을 나타낸다. 보통 감기 증상과 비슷하지만 그 정도가 훨씬 심하다. 독감은 전염성이 강하고, 노인이나 소아, 다른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 걸리면 합병증이 발생하는 것은 물론 심하면 사망에 이를수 있다.

독감 바이러스는 크게 A, B, C형으로 나눌 수 있는데, 사람에게 병을 일으키는 것은 A형과 B형이다. 이중 가장 심한 증상이 지속되는 것이 바로 A형 독감이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홍콩 독감이나 스페인 독감, 러시아 독감 등이 A형 독감에서 파생된 것이다. A형 독감은 38도 이상의 고열과 함께 두통, 관절통, 근육통, 콧물, 인후통, 기침 등의 증상이 일주일에서 10일정도 지속된다. 여기에 심한 무기력감이 동반되는 것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유아나 노인 및 질환자 등 면역력이 낮은 경우에는 장기화될 수 있고, 폐렴이나 합병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어린이의 경우에는 의식장애, 이상행동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라이증후군이라는 인플루엔자 뇌증으로 중증화 되는 경우도 있다.

특히 A형 독감 바이러스는 동물에게도 발생할 수 있으므로, 길거리 동물과 가급적 접촉하지 않으며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B형 독감은 전파 속도는 느리고 변이가 잘 일어나지 않는다. 때문에 매년 유행하기 보다는 몇 년마다 한번씩 정기적으로 발생한다. B형 독감 또한 갑작스럽게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고 두통과 콧물, 인후통, 기침 등의 증상을 보인다. A형 독감과는 달리 사람과 사람으로만 전파되며, 한 번 걸리면 면역력이 생기기 때문에 재발할 확률이 낮아진다.

독감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독감 예방 백신 주사를 맞는 것이다. 지속 기간은 평균 6개월이며, 독감 예방 주사를 통한 독감 예방 효과는 70~90% 정도다. 노인이나 영 유아 등 독감 고위험군은 반드시 독감 예방 주사를 맞는 것이 좋다. 손을 자주 씻고,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송시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