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도서관’ 3년간 230곳 문닫아
‘작은도서관’ 3년간 230곳 문닫아
  • 한진경 기자
  • 승인 2018.01.09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따복공동체 조성 위해 20억 투입
관리 부담·이용률저조에 줄줄이 폐관
경기도가 남경필 경기지사의 역점사업인 ‘따복공동체’ 조성을 위해 최근 3년간 20억 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작은도서관을 지원했지만 같은 기간 동안 오히려 230곳이 폐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도내 작은도서관의 70% 이상이 매년 C등급 이하의 저조한 운영평가를 받으면서 작은도서관이 따복공동체 조성에 기여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15년부터 작은도서관을 마을공동체의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을공동체 작은도서관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는 아파트나 종교시설 등에 설치된 소규모 도서관인 작은도서관이 주민들이 쉽게 모여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활동이나 동아리, 마을 연구 등을 수행할 수 있는 공간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이에 도는 지난 2015년 작은도서관 지원사업을 따복공동체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선정, 공모를 거쳐 2015년 67개소, 2016년 55개소, 지난해 64개소 등 지원 대상 도서관을 선발했다. 이들 도서관에는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활동비를 비롯, 도서관련 전문가 양성지원, 컨설팅 등을 위한 총 21억 6천만 원이 투입됐다.

그러나 이 같은 도의 지원에도 불구하고 지난 3년간 230개 작은도서관이 ‘이용률 저조’, ‘운영인력 없음’ ‘관리 부담’ 등의 이유로 문을 닫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의 경우 고양 12개소, 안양 8개소, 남양주 7개소 등 총 85개소가 폐관하면서 1년 전인 2016년 62개소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여기에 운영중인 작은도서관 역시 매년 70% 이상이 C등급 이하의 저조한 평가를 받으면서 작은도서관에서의 따복공동체 조성이 미흡한 실정이다.

‘전담인력 수 및 전문성’, ‘지역사회 교류협력’ 등 부문에 대한 작은도서관 평가(A~F등급)을 보면 지난해 도내 전체 1천21개소의 작은도서관 중 720개소가 C등급 이하의 평가를 받았다. A등급은 71개소에 불과했다. 2016년 역시 1천44개소 중 742개소가, 2015년 982개소 중 723개소가 C등급 이하로 평가됐다.

도 관계자는 “작은도서관 운영주체가 대부분 사립이라 도서관들의 운영에 대해 구체적으로 관여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마을공동체 활성화 사업 등이 잘 운영되고 있는 도서관들과 어려운 도서관을 멘토-멘티 관계로 연결하는 등 지원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한진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