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덕은동 옛 국방대 부지 ‘미디어 복합타운’ 개발 시동
고양 덕은동 옛 국방대 부지 ‘미디어 복합타운’ 개발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캠코 실무협의 완료… 상반기 구역 결정 후 GB 해제절차

LH가 고양 덕은지구와 함께 개발하려다 포기한 고양시 덕양구 덕은동 옛 국방대 터가 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상암DMC)와 연계, 미디어 복합타운으로 본격 개발된다.

고양시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3개월여 만에 도시개발구역 결정 관련 협의 실무협상을 마치고 미디어복합타운 개발에 시동을 걸었다.

11일 시와 캠코 등에 따르면 지난해 7월 덕양구 덕은동 31만여㎡ 부지에 있는 국방대가 충남 논산으로 이전했다. LH는 이후 덕은지구와 묶어 국방대 부지를 개발하려 했으나 실패했고, 지난 2013년 8월 캠코가 국방대로부터 3천652억 원에 해당 부지를 매입했다.

캠코는 지난 2012년 9월부터 시, 국토부, 국토연구원 등과 부지 활용계획을 협의해 지난 2015년 7월 계획인구 6천60명(약 2천100가구)으로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자족 능력을 갖추도록 미디어밸리 기능도 조건부로 포함했다.

캠코는 지난해 10월부터 시와 도시개발구역 결정을 위한 협의를 이어갔고 최근 협상을 마쳤다.
올해 상반기 중 구역 결정이 확정되면 개발제한구역(GB) 해제절차 등을 거쳐 오는 2022~2024년 건설사 등에 토지 공급이 이뤄지고 이후 아파트 입주가 진행될 전망이다.

시는 국방대 터 인접 지역에 있는 버스차고지, 제조공장, 골재파쇄장, 화학공장 등 주민 기피시설 약 3만㎡를 도시개발사업 구역에 포함해 개발하기로 했다.

특히 덕은지구~국방대 터~상암DMC가 직접 연계될 수 있도록 중앙도로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산림이 있는 북측은 기반시설 설치가 불리해 공동주택 단지로 개발하고 제2자유로 변은 상업 및 업무시설이 배치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국방대 부지 위치가 미디어밸리로 개발 중인 덕은지구와 상암DMC?사이에 있어 서울 마포 생활권으로 봐도 무방할 정도로 최적이다. 옛 국방대 터가 개발되면 서울 서부권 배후주거지 기능과 더불어 미디어 밸리 축을 구축, 미디어 관련 창조산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김상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