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부터 역사·예술까지… 각계 명사들 군포 온다
문학부터 역사·예술까지… 각계 명사들 군포 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밥이 되는 인문학’ 강연 시작
성태용·김탁환·심용환 등 초빙
▲ 군포-밥이 되는 인문학 1분기 강의

올해 ‘대한민국 책의 도시 제1호’ 군포시에 지혜와 감성 소통으로 시민들의 삶을 풍요롭게 해줄 ‘밥이 되는 인문학’의 명사들이 찾아온다.

‘밥이 되는 인문학’은 매월 문학·역사·철학·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유명한 명사들을 초빙해 시민들의 인문학적 소양을 고취시키는 군포시의 독서진흥사업으로 1분기에는 성태용 교수, 김탁환 작가, 심용환 사학자 등이 강사로 나선다.

오는 25일에는 <동서양 철학 콘서트>, <주역과 21세기> 등을 출간한 성태용 교수가 동서양의 철학사상을 갖고 ‘오늘을 보고 내일을 읽는다’를 주제로 청중들과 삶의 지혜를 나눌 예정이다.

다음 달 22일에는 <불멸의 이순신>, <리심, 파리의 조선 궁녀> 등의 저서 출간과 KAIST 등에서 강의한 김탁환 작가가 ‘장편과 인간’이라는 내용으로 청강자들을 만난다.

오는 3월 22일에는 역사N교육연구소 소장이자 <헌법의 상상력>, <단박에 한국사> 등 다수의 저서와 TV 출연으로 활동 중인 심용환 사학자가 ‘헌법을 상상하라, 헌법으로 상상하라’를 주제로 역사 속 헌법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해 소통할 계획이다.

최재훈 책읽는정책과장은 “새로운 희망으로 맞이한 무술년 새해에 인문학 강연을 통해 시민들의 삶이 보다 더 풍성해지시길 기대한다”며 “한 해 동안 이어질 군포시 독서진흥사업에도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군포=김성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