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남·북 바둑대회’ 추진… 평화 대마불사
화성시 ‘남·북 바둑대회’ 추진… 평화 대마불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급 회담發 ‘한반도 훈풍’… 흑백 반상외교 성사될까?
오늘 채 시장·한국기원 임원 회동 구체적 대회 개최 방안 등 논의
성사 난항땐 南·北·中 대회 구상
한국기원 유치에 나선 화성시가 사상 첫 남ㆍ북 바둑대회를 추진, 성사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최근 북한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키로 하는 등 남ㆍ북 화해모드에 따른 연장선으로 시는 ‘흑백 반상(盤上) 외교’를 통한 훈풍을 불어 넣겠다는 구상이다.

11일 화성시에 따르면 채인석 시장은 12일 집무실에서 한국기원 임원과 바둑활성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선 남ㆍ북 바둑대회 개최 방안을 비롯해 오는 2020년 동탄 2신도시에 건립 예정인 세계바둑 스포츠콤플렉스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시는 바둑을 통한 문화교류로 남ㆍ북 관계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자 이번 대회를 기획했다. 시는 지난해 11월 개최한 2017 대한민국 바둑대축제에서 한국의 이창호 9단과 노영민 주중 대사, 중국의 창하오 9단과 추궈홍 주한대사 등의 크로스 페어 대결을 성사시킨 바 있다.

시는 한국기원과의 협의를 통해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등 북한과의 교류전을 성사시킨다는 계획이다. 대회는 대한민국 바둑대축제의 이벤트 경기 또는 단일 대회로 추진된다. 대회 개최를 위한 예산도 확보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한국기원과 의논해 남ㆍ북 바둑대회의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지난해 대한민국 바둑대축제에서 펼쳐진 한ㆍ중 반상 외교가 좋은 평가를 받은 만큼 성공적인 대회를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채 시장은 “지난해 주한 중국대사와의 바둑대축제에서 일정 부분 남ㆍ북대회에 대한 운을 띄워놓은 상태"라며 "남ㆍ북 대회가 힘들다면 중국을 포함해 3자 대회라도 반드시 성사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달 중으로 세계바둑 스포츠콤플렉스의 설계 공모에 나선다. 200여억 원이 투입되는 세계바둑 스포츠콤플렉스는 동탄 2신도시 여울공원 부지에 연면적 1만㎡ 규모의 대국장과 대회장, 전시관, 방송 중계시설 등을 갖추고 오는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이곳에 한국기원을 유치한다는 구상이다.

화성=박수철ㆍ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