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이것이 관전포인트] 2.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6·13 지방선거 이것이 관전포인트] 2.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도층 지지 vs 찻잔속 태풍 ‘통합 파급력’ 전망 엇갈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에 속도를 내면서 양당발(發) 정계개편 바람이 6·13 지방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전국에서 가장 많은 유권자가 살고 있는 경기도에서 통합신당의 출현이 지방선거 판도를 뒤흔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을 위한 양당 공동기구인 ‘통합추진협의체’는 이달 중 양당 전대를 열어 통합안건이 의결되는 즉시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를 출범, 다음 달까지 통합신당을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역 정가에서는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당이 경기지역 지방선거에서 어느 정도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앞서 지난해 19대 대선 당시 경기에서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보다 많은 지지를 받으며 2위를 차지했었다.

현재까지 통합신당의 파급력에 대해서는 정치권 내에서도 전망이 엇갈린다. 국민의당 통합파와 바른정당은 양당 정치에 실망한 중도층 유권자들이 폭발적인 지지를 보내면서 민주당과 한국당, 통합신당 간 치열한 3파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히 통합신당 후보들이 중도보수층과 중도진보층 가운데 어느 쪽을 흡수하느냐에 따라 민주당과 한국당의 전략도 대폭 수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통합신당이 중도보수층 표를 흡수할 경우 한국당 후보들이, 중도진보층 성향표를 가져올 경우 민주당 후보들이 각각 고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당 이승호 경기도당위원장은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압승을 거둘 것이라는 의견이 많은데 국민은 매번 선거에서 항상 균등하게 힘을 실어줬다”며 “통합신당 지지율이 한국당을 넘어 도내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3분의 1은 승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양측의 통합이 ‘찻잔 속 태풍’에 그칠 것이라는 견해도 적지 않다. 기본적으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화학적 결합을 이뤄낼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태다.

또한 우리나라의 정치지형 및 선거제도상 뚜렷한 지지 기반이 없는 제3당이 지방선거에서 태풍을 일으키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당장 야권의 유력 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통합신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며 탈당, 힘이 빠지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민주당·한국당은 통합신당이 출현한다고 해도 과거 바른정당 창당 때와 마찬가지로 컨벤션 효과가 오래가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민주당 경기도당 지방선거기획단에 참여하고 있는 박정 의원(파주을)은 이날 본보와의 통화에서 “통합신당이 도지사 선거에 강력한 후보를 내보내지 않는 이상 표 분산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선거구별로 한 명씩 뽑는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선거에서도 제3당이 서기에는 어렵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과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신당이 향후 여당 견제를 위해 후보 단일화 등 선거연대를 할지도 관전 포인트다. 다만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해 말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선거연대에 대해 “비겁한 연대, 비겁한 정치는 안 한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피력했다. 하지만 선거가 임박하고 야권 진영의 참패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될 경우 단일화 시도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송우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