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연주 25점’ 현대건설, 흥국잡고 연패 탈출
‘황연주 25점’ 현대건설, 흥국잡고 연패 탈출
  • 황선학 기자
  • 승인 2018.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대1 역전승 거두고 2위 추격 ‘시동’
▲ 도드람 V리그
▲ 도드람 V리그

수원 현대건설이 ‘토종 에이스’ 황연주의 활약에 힘입어 연패에서 탈출하며 2위 추격에 불을 당겼다.

현대건설은 11일 수원체육관에서 벌어진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홈 경기에서 외국인선수 엘리자베스(29점)와 고비마다 진가를 발휘한 황연주(25점)의 활약으로 인천 흥국생명에 3대1(21-25 25-17 25-20 28-26)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시즌 첫 3연패 위기에서 벗어나며 승점 3을 추가, 33점(11승8패)으로 2위 화성 IBK기업은행(35점)과의 격차를 좁혔다. 반면 흥국생명은 5승13패(승점 19)로 5위에 머물렀다.

1세트 현대건설은 초반 12-5로 크게 앞서갔으나, 흥국생명의 끈질긴 수비와 이재영(22점)의 강타에 추격을 내준데다 실책까지 겹치면서 기선을 빼앗겼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2세트서 양효진ㆍ김세영의 높이를 앞세워 초반부터 리드를 잡은 뒤 엘리자베스의 공격과 황민경, 양효진의 서브 에이스가 이어져 25-17로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는 황연주의 독무대였다. 2세트까지 9득점을 기록한 황연주는 3세트에서만 혼자 10점을 몰아쳐 크리스티나(28점), 이재영의 공격으로 맞선 흥국생명을 제쳤다.

4세트에서는 경기를 끝내려는 현대건설과 마지막 세트로 승부를 몰고가려는 흥국생명이 듀스 접전을 이어가다가 26-26서 황연주의 서브 에이스에 이은 엘리자베스의 마무리 공격으로 현대건설이 승리를 낚았다.

황선학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