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조치, 환경부와 경기도 서울시 인천시 공동 노력 나선다
미세먼지 저감조치, 환경부와 경기도 서울시 인천시 공동 노력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세먼지 저감조치, 환경부와 경기도 서울시 인천시 공동 노력. 사진 = 연합뉴스
▲ 미세먼지 저감조치, 환경부와 경기도 서울시 인천시 공동 노력. 사진 = 연합뉴스

미세먼지 저감조치, 환경부와 경기도 서울시 인천시 공동 노력 나선다

환경부와 경기도·인천시·서울시가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공동 노력에 나선다.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는 19일 오전 서울플라자호텔에서 안병옥 환경부 차관,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 전성수 인천시 행정부시장,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협의회를 열었다.

이들은 이날 회의에서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의 효과를 높이기 위한 공동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회의에서는 우선 비상저감조치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발령요건을 강화하는 방안이 적극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요건은 지난해 4월 5일을 기해 ‘오후 5시 기준 수도권 경보 권역 가운데 1곳 이상 PM2.5 주의보 발령’, ‘다음 날 3시간 이상 매우 나쁨(100㎍/㎥ 초과) 예보’ 등 두 가지 조건이 삭제되면서 완화된 바 있다.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는 또 정확하고 신속한 비상저감조치 대응을 위해 미세먼지 예보 정확도를 높여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협의회에서는 비상저감조치의 발령 기준을 다시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면서 “수도권이나 공공부문 외에 참여를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비상저감조치 발령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예보 정확성을 높이기로 의견을 모았다”면서 “영세사업자 지원, 배출원 관리 등에 대해 실무 논의도 계속해 저감조치의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와 3개 시·도는 실무진 차원에서 개선방안이 마련되면 국민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환경부 장관과 3개 시·도지사 회동도 열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