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올해부터 출산 및 다자녀 가정 지원 정책 확대 시행
오산시, 올해부터 출산 및 다자녀 가정 지원 정책 확대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는 올해부터 출산 및 다자녀 가정 지원 정책을 확대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출산 장려금은 지원 대상을 기존 출산 전 6개월 이상 거주에서 출산 전후 6개월 이상 거주로 변경했고 기존 둘째아 50만 원, 셋째아 120만 원, 넷째아 이상 300만 원 등에서 첫째아 1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출산 축하용품은 기존 3만 원에서 올해부터 10만 원 상당의 출산용품, 도서세트 중 1가지를 지원한다. 다자녀 가정 방과 후 수업비 지원 대상이 셋째아 이상 자녀의 초등학교 방과 후 수업비 지원에서 다자녀 가정의 전체 자녀의 초·중·고등학교 방과 후 수업비 10만 원을 지원한다.

다자녀 가정 초등학교 입학축하금 신설로 오산시에 거주하는 다자녀 가정의 초등학교 입학생에게 10만 원을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오산을 만들고자 임신 출산 자녀양육 부담 경감 정책을 발굴하고 출산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