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패닉 딛고 하루만에 극적 반등… 다우 1.38% 상승 마감
뉴욕증시 패닉 딛고 하루만에 극적 반등… 다우 1.38% 상승 마감
  • 이윤제 기자
  • 승인 2018.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가 전날 급락세 충격을 딛고 하루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30.44포인트(1.38%) 상승한 24,190.9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8.55포인트(1.49%) 오른 2,619.5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7.33포인트(1.44%) 높은 6,874.49에 장을 마감했다.

다만, 이번주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각각 5.2% 내렸고 나스닥 지수는 5.1% 하락했다.

이날 지수는 상승 출발해 장중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다 상승세로 마감했다.

장중 지수는 변동성 있는 모습을 보여 최근 증시 급락에 대한 시장 불안을 완전히 잠재우지 못했다.

미국 국채 금리도 뉴욕증시 급등락 속에서 변동성이 큰 모습을 보였다.

경제지표가 긍정적으로 발표되면서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우려를 키운 탓에 큰 폭으로 내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세제개편과 경기 개선 기대 등으로 한동안 사상 최고치 경신 흐름을 이어온 것도 증시 조정의 빌미가 됐다. 미국의 10년물 국채 금리도 물가 상승 전망 등으로 최근 4년래 최고치를 기록하며 증시에 부담을 줬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세계 중앙은행들이 양적완화(QE) 축소 움직임을 보이면서 증시 투자자들이 긴장하고 있다며 주가 가치가 높아진 상황이기 때문에 작은 악재에도 시장이 흔들릴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