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봄
[詩가 있는 아침] 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따스한 햇살
버들개지 우듬지에
빗질 하고

실눈 뜨는
덤불 속 꽃다지 냉가슴
연둣빛 물이 든다

윤슬이 펼쳐놓은 물 주름 위
얼음장 밑 숨죽이던 발그림자 끌고
자맥질하는 물오리 떼

동심원 그리며 번져가는 파문 따라
겨울이 다녀간 그녀의 가슴에도
봄이 날렵한 버선코 세우고 기지개 켠다

조은미
가평 출생. 서울 교육대학 졸업. 시집 <억새, 아침을 열다>. 한국문인협회, 국제PEN한국본부, 시문회 회원. 계간문예, 한국문학비평가협회 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