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 일본서 307억 규모 수출 상담
중소기업중앙회, 일본서 307억 규모 수출 상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일본 도쿄 Big Sight에서 개최된 ‘제85회 국제 선물용품전’에 한국관을 설치하고 국내 중소기업 18개사를 파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14개국 1천921개 사의 완구, 문구, 라이센스 제품, 패션, 뷰티 등 다양한 분야의 품목이 전시됐다. 

특히 이번 한국관 파견업체는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에 중점을 두어 총 18개사 중 수출실적이 없는 내수기업 또는 수출실적 10만 달러 미만의 수출초보기업 등 12개사를 포함해 구성됐다. 3일 간 약 600건의 상담을 통해 2천800만 달러(약 307억 원) 규모의 수출 상담이 진행됐다.

최윤규 중소기업중앙회 산업통상본부장은 “일본은 취업시장 호황에 따른 구인난에 시달릴 정도로 경기가 점진적으로 개선되는 추세”라며 “일본의 내수 회복에 맞춰 향후에도 해외전시회에 참여하는 우리 중소기업의 신규 거래선 확대를 위해 꾸준히 사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성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