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희망진로 따라 과목선택 고색고 등 11곳 연구학교 지정
학생 희망진로 따라 과목선택 고색고 등 11곳 연구학교 지정
  • 김승수 기자
  • 승인 2018.02.14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학생들이 희망진로에 따라 필요한 과목을 선택하고 배우는 고교학점제 시행에 앞서 경기지역 11개 학교가 연구학교로 지정됐다.

경기도교육청은 2022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 도내 11개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고교학점제 연구학교는 고색고, 이우학교, 위례한빛고, 평택고, 갈매고 등 일반고 5개교와 삼일공업고, 성남금융고, 안양공업고, 경기영상과학고, 고양고, 남양주공업고 등 특성화고 6개교다.

연구학교로 지정되면 과목 선택권 확대에 중점을 둔 교육과정을 올해 1학기부터 3년간 운영, 우수사례와 개선사항을 발굴한다. 또 이 결과를 바탕으로 분석을 통해 2022년 고교학점제가 모든 학교에 연착륙 할 수 있도록 시스템 등을 마련한다.

이와 함께 도교육청은 특색 있는 교육과정 확산을 목표로, 시ㆍ도교육청마다 자체 계획을 수립해 운영하는 고교학점제 선도학교 57곳도 선정했다. 선도학교는 일반고 40개교, 특성화고 17개교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과정과 수업, 진로, 혁신 교육 등 각 분야에서 전문 역량을 갖춘 교사 120명으로 구성된 지원단을 꾸릴 예정”이라면서 “고교학점제가 일선 학교 등에 안정적으로 정착되도록 학교 현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수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