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최민정·김아랑 女1,500m+임효준·서이라 男1,000m 결승 중계방송 시청률 1위
KBS, 최민정·김아랑 女1,500m+임효준·서이라 男1,000m 결승 중계방송 시청률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2TV ‘여기는 평창’ 이재호 아나운서, 진선유·이정수 해설위원
▲ KBS 2TV ‘여기는 평창’ 이재호 아나운서, 진선유·이정수 해설위원
17일 저녁 쇼트트랙 경기가 방송된 KBS 2TV ‘여기는 평창’ 시청률이 17.7%(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으며, 여자 컬링 경기가 방송된 KBS 1TV ‘평창올림픽 라이브’도 11.3%(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 KBS가 스포츠중계의 명가임을 이번 올림픽에서도 입증하고 있다.

어제 방송의 하이라이트는 최민정, 김아랑이 출전한 여자쇼트트랙 1,500m와 서이라, 임효준이 출전한 남자 1,000m 결승 경기였다. 스포츠방송계의 국가대표 이재후 아나운서가 진행을, 대한민국 첫 쇼트트랙 3관왕인 토리노의 진선유 코치와 밴쿠버 2관왕의 이정수 선수가 해설을 맡아 흥미진진하면서도 현장감 넘치는 중계를 보여줘 시청자들의 절대적 지지를 이끌어낸 것으로 보인다. 특히, KBS의 쇼트트랙 중계는 지난 10일 임효준의 금메달 순간에도 시청률 1위를 기록한 바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세계랭킹 1위와 2위에 이어 어제 4위 영국까지 잡으며 국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여자 컬링을 중계한 KBS 1TV ‘평창올림픽 라이브’ 시청률도 두 자리 수를 넘는 시청률을 기록했다. 최승돈 아나운서와 이재호 해설위원 두 ‘아재 콤비’가 보여주는 환상적인 케미가 시청자들로부터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한편, 오늘은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3연패에 도전하는 이상화 선수의 경기를 이광용 아나운서와 토리노의 영웅 이강석 해설위원의 현장감 넘치면서도 명쾌한 해설로 저녁 6시 40분부터 KBS 2TV를 통해 중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