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석감별기 갖고 다니며 수십차례 빈집털이 50대 구속
보석감별기 갖고 다니며 수십차례 빈집털이 50대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경찰서는 수도권 일대 주인 없는 빌라에 침입해 수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A씨(55)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 초부터 이달 10일까지 21차례에 걸쳐 빌라에 침입해 2천600만 원 상당의 현금과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주로 불이 꺼져 있는 저층 빌라를 골라 범행했으며 범행에 쓰기 위해 다이아몬드의 진위를 알려주는 보석감별기까지 갖고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A씨는 같은 혐의로 교도소에서 복역하다 지난해 10월 출소한 후 한달여 만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 신고가 잇따라 접수되자 주변에 설치된 CCTV 등을 토대로 고시원에 숨어 지내던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의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가평=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