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새농민회 지역사회와 함께 어우러진다
안성 새농민회 지역사회와 함께 어우러진다
  • 박석원 기자
  • 승인 2018.02.22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0220_115659_144

안성시 새 농민회가 바른 먹을거리 생산과 지역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지역사회와 함께 어우러질 것을 다짐했다.

새 농민회는 지난 20일 안성맞춤 아트홀 대회의실에서 박선영 농협 시지부장, 오세남 농민회장, 시의원, 농민회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정기총회를 했다.

이날 새 농민회는 올해 자립, 과학, 협동의 새 농민정신으로 농업인에 희망과 용기를 주고 각종 봉사활동을 펼쳐나가기로 다짐했다. 이어 농민회는 지난해 결산보고와 올해 사업계획 수립 등 활동에 대해 보고하고 희생정신을 바탕으로 농민회에 이바지한 우수회원에 대해 표창했다.

박선영 시 지부장은 “취약농가 주거개선사업 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사업을 많이 전개해 농업인 단체에 타의 모범이 되었다”며 “올해 어려운 이웃, 지역과 함께하는 새농민회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새 농민회는 지난해 AI와 가뭄으로 많은 농민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나가도록 길잡이가 되는 역할을 했다.

안성=박석원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