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 “택시 타기 겁나요”… 택시기사들 툭하면 성추행
여성들 “택시 타기 겁나요”… 택시기사들 툭하면 성추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 내내 야한농담 쏟아내 미추홀콜센터 신고전화 봇물 밀폐된 공간 증거확보 한계

제목 없음-1 사본.jpg
“택시를 타고 목적지를 얘기했더니 내려주지 않겠다는 답이 돌아왔어요. 이동하는 내내 이런 농담이 쏟아지는데 너무 무서웠어요.”

인천에서 직장을 다니는 A씨(31·여)는 지난 2월 10일을 떠올리면 아직도 손이 떨린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회사 회식을 마치고 밤 11시 30분께 택시를 탄 A씨는 집까지 이동하는 10여분 동안 끊임없이 기사의 농담에 시달려야 했다.

목적지를 들은 기사는 “내려주기 싫은데? 안 내려줘도 되지?”라며 반말을 뱉었다. 이어 “내가 꼭 내려줘야해? 안 내려주면 안되는거야?”라거나 “휴대전화 번호 알려줄까? 번호 알려줘”라는 노골적인 말도 쏟아냈다.

미추홀콜센터를 통해 해당 기사를 신고하긴 했지만, 그에게 내려진 처분은 범칙금 정도였고 A씨는 아직도 택시를 탈 때면 그때의 공포가 떠올랐다.

인천지역 택시에서 여성에 대한 성희롱과 반말, 욕설 등 일부 택시기사들의 ‘도 넘은 발언’들이 비일비재 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인천시에 따르면 미추홀콜센터를 통해 지난해 접수된 택시관련 민원 8천여건 중 신고자가 여성인 경우는 3천100여건에 달했다.

이 중 성희롱과 욕설, 반말 등이 포함된 불친절 민원은 2천500여건으로 80.6%를 차지했다.
실제로 접수된 민원을 보면 늦은 밤 홀로 택시를 탄 여성에게 전화번호를 묻거나 치마를 입은 여성에게 ‘눈요기’를 언급하고, “여자가 왜 늦은 시간에 돌아다니냐”거나 남자친구와의 관계를 묻는 등 성희롱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문제는 택시 안 성희롱의 경우 법적인 처벌이 어렵다는 데 있다.
택시는 승객과 운전기사 1대1로 머무는 공간인 만큼 제대로된 증거자료를 수집하기가 어렵다. 택시번호를 외워 신고했다고 하더라도 기사가 이를 완강히 부인하면 입증할 수 없고, 처분이 내려진다고 해도 범칙금 정도 수준에 불과한 실정이다.

인천지역 한 여성단체 관계자는 “아직도 이런 일이 일어난다는 것을 보면 택시기사들이 여성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다”며 “강력한 처벌을 위한 제도 마련과 함께 의식 개선을 할 수 있는 교육이 동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