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억짜리 해경 최초 잠수 지원함 취역…수중구조 임무
140억짜리 해경 최초 잠수 지원함 취역…수중구조 임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해양특수구조단에 배치…해상에 떠서 잠수요원 지원
140억원을 들여 만든 해경 최초의 잠수 지원함이 수색구조 임무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해양경찰청은 23일 오후 부산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잠수 지원함(D-01) 취역식을 했다.

140억원이 투입된 이 잠수 지원함은 2016년 12월 경남 사천시 한 조선소에서 만들기 시작해 1년 1개월만인 지난달 11일 건조됐다.

해경에 잠수 지원함이 도입된 건 이번이 처음으로 부산에 있는 중앙해양특수구조단에 배치됐다.
잠수 지원함은 선박 침몰·좌초·화재 등 해양사고가 발생하면 수중구조 임무와 함께 현장지휘함 역할을 한다.

또 평상시에는 해경 구조 대원의 잠수 교육 훈련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 잠수 지원함은 길이 53m, 너비 12m로 잠수인력 15명을 포함해 승조원 등 최대 30명까지 탑승할 수 있다.

1천810마력짜리 엔진 2기를 장착해 최고 14노트(시속 26㎞)까지 속력을 낼 수 있으며, 최대 1천500마일(2천414㎞)까지 운항할 수 있다.

수심 100m까지 탐색하는 무인 원격조종로봇과 잠수요원 10명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감압 챔버 등 최신 수색구조 장비도 갖췄다.

박종철 중앙해양특수구조단장은 "잠수 지원함이 취역함에 따라 해경의 수중구조 역량이 더 강화됐다"며 "앞으로 잠수 지원함이 해양사고 현장 어디든 출동해 소중한 국민 생명을 든든하게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해경 관계자는 "잠수 지원함은 잠수함처럼 바다 밑 해저에서 운항하지는 않는다"며 "해상에서 수색구조 요원들이 심해 잠수를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함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