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중압감 떨친 여자컬링, 한 경기만 이기면 사상 첫 金
[평창동계올림픽]중압감 떨친 여자컬링, 한 경기만 이기면 사상 첫 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연장접전 끝에 8대7로 승리 거둔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 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연장접전 끝에 8대7로 승리 거둔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대한민국에 컬링 열풍을 불어넣은 ‘팀킴‘이 한국 컬링 역사를 또 새로 썼다.
여자컬링 대표팀은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준결승전에서 일본과 접전 끝에 8대7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그동안 대표팀은 올림픽 목표를 제대로 언급하지 않았다. 한국 컬링 사상 최초로 4강 진출을 이루고, 예선 8승 1패로 1위까지 확정했을 때도 대표팀은 말을 아꼈다. 하지만 이제는 목표를 확실히 말할 수 있는 무대가 만들어졌다. 대표팀은 꿈의 무대에서 남은 마지막 한 경기에서 승리하면 꿈에 그리던 ‘금메달’을 목에 건다.

상대는 스웨덴이다. 세계 랭킹 5위 스웨덴은 예선에서 7승2패로 2위를 차지했다. 5연승을 거두며 거침 없는 질주를 펼쳤으나 한국에 첫 패를 당해 기세가 꺾였다.

예선에서 한국에 몇 차례 실수로 무너졌지만 스웨덴은 까다로운 팀이다. 스웨덴은 준결승에서 ‘컬링 종주국’ 스코틀랜드 출신 선수들로 이뤄진 영국을 10대5로 완파하고 결승에 올랐다.

스킵 김은정과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에 김민정 감독까지 모두 김 씨로 모인 ‘팀 킴’이 오는 25일 오전 9시5분 열리는 스웨덴과의 결승에서 한국 컬링 최오의 금메달을 목에 걸며 평창올림픽의 금빛 피날레를 장식할지 주목된다.
강릉=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