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시했다”…수원서 30대 아들이 50대 아버지 흉기 살해
“무시했다”…수원서 30대 아들이 50대 아버지 흉기 살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대 남성이 아들이 휘두른 흉기에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수원남부경찰서에 따르면 23일 오후 6시25분께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 한 식당에서 A씨(32)가 아버지인 B씨(50)의 어깨, 목 등을 흉기로 찔러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 식당은 A씨의 어머니가 운영하는 식당으로 알려졌으며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었으며 이날 흉기를 사전에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아버지가 나를 무시하는 말을 해 흉기로 찔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계자는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을 조사했지만 무시하는 듯한 발언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며 “구체적인 사건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성봉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