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팀장급 직원성추행 사건 ‘무관용 원칙 재발방지’ 약속
구리시, 팀장급 직원성추행 사건 ‘무관용 원칙 재발방지’ 약속
  • 하지은 기자
  • 승인 2018.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의 한 팀장급 공무원이 수년 동안 부하 직원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가운데(본보 2월23일자 7면) 구리시가 해당 공무원을 문책하고 ‘성희롱 무관용 원칙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시는 부하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성추행 일탈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시청 소속 A팀장(6급)을 직위해제하고, 재발 방지 등을 위한 자정 분위기 조성에 노력할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시는 앞서 A팀장 사건과 관련 1월 초 이미 조사를 완료하고 지난달 15일 경기도에 중징계를 요구한 상태다. 또 이에 대한 후속 조치로 지난 23일 해당 공무원을 직위해제 했다.

시는 향후 의혹 없는 진상 파악을 위해 사정당국의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피해 여성들의 2차 피해 방지차원에서 해당 공무원을 격리키로 했다.

특히 유사사례 재발 방지를 위해 성희롱 행위자에 대한 무관용 원칙, 성희롱 고충 사건 사후처리 시스템 강화 등이 포함된 구체적인 실행에 대한 대책을 시행한다고 시는 전했다. 아울러 성에 대한 왜곡된 인식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성희롱, 성매매 예방 특별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법조계와 문화계를 중심으로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성추행 논란이 공직사회로까지 확산한 데 대해 뭐라 할 말이 없을 만큼 참담하고 죄송할 따름이며 이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강도 높은 복무기강 확립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구리=하지은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