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간 열정·환희·눈물의 드라마… 굿바이 평창!
17일간 열정·환희·눈물의 드라마… 굿바이 평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종합 7위… 역대 최다 17개 메달 ‘화려한 피날레’
대회 운영·흥행·기록 성공… ‘문화·스마트 올림픽’ 호평

▲ 내려지는 올림픽기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대회기간 펄럭였던 올림픽기가 내려지고 있다.  연합뉴스
▲ 내려지는 올림픽기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대회기간 펄럭였던 올림픽기가 내려지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과 전 세계를 뜨겁게 달궜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17일간의 열전을 마무리하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전 세계인의 ‘겨울스포츠 축제’에 참가한 각국 선수단은 25일 오후 8시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석별의 정을 나눴다.

지난 9일 개막한 평창올림픽은 역대 최대 규모인 92개국, 2천920명의 선수가 참가해 102개의 금메달을 놓고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안방에서 동계올림픽을 개최한 대한민국은 15개 전 종목에 역대 최다인 146명의 선수를 출전시켜 국민에게 진한 감동과 기쁨을 선사했다.

이번 올림픽은 우려와 달리 대회 운영과 흥행, 기록에서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국제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입장권은 판매 목표치(106만8천 장) 대비 100.9%가 발매됐고 유료 누적 관중은 138만 명을 기록했다.

기록면에서도 풍성했다. 우수한 빙질로 호평을 받은 빙상 종목에서 세계 신기록 3개, 올림픽 신기록 25개가 쏟아졌다. 이와 함께 대회기간 1천200여 회의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문화 올림픽’으로 호평받았고 세계 최초의 5G 서비스와 로봇,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로보틱스 등 첨단 ICT(정보통신기술)를 선보여 ‘스마트 올림픽’의 명성을 얻었다.

이날 ‘미래의 물결(The Next Wave)’을 주제로 한 폐회식에서는 각국 기수가 먼저 입장한 뒤 참가 선수들이 자유롭게 경기장에 입장해 축제를 즐겼다. 대한민국 기수로는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금메달리스트인 이승훈, 북한은 피겨선수 김주식이 국기를 들고 입장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각국 대표단도 참석해 성공대회를 이끈 선수단과 자원봉사자 등을 격려했다.

총 4개의 문화공연으로 구성된 폐회식은 평화의 메시지를 한국적인 색채와 혁신적인 아트의 결합을 통해 현대적이고 미래적으로 표현됐다. 한류 열풍을 이끌고 있는 인기그룹 엑소와 씨엘은 화려한 K팝 공연으로 대회 기간 불굴의 투혼과 감동을 보여준 선수들에게 열정적인 무대를 선물했다.

이어 차기 개최지인 중국은 ‘베이징의 8분’을 주제로 하이테크 기술과 전통이 결합한 공연을 펼치며 4년 후 만남을 기약했고 이희범 대회 조직위원장, 바흐 IOC 위원장의 공식 연설이 이어졌다. 또 개회식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대형 드론쇼가 또 다시 평창의 밤을 화려하게 수놓았고 EDM DJ가 진행하는 경쾌하고 신나는 음악에 맞춰 출연진, 선수단이 하나가 돼 폐막식의 절정을 이뤘다.

한편 이번 대회서 대한민국은 금메달 5, 은메달 8, 동메달 4개로 종합 7위를 차지했고 노르웨이는 금메달 14, 은메달 14, 동메달 11개를 획득해 16년만에 1위를 차지했다.

평창=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