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운임 외 수수료 받는다…현행 콜비보다 비쌀 전망
카카오택시, 운임 외 수수료 받는다…현행 콜비보다 비쌀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인 ‘카카오택시’가 운임 외 웃돈을 내면 빨리 잡을 수 있는 기능을 도입한다.

13일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현재의 무료 택시 호출에서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우선 호출’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하는 방식이고, ‘즉시 배차’는 인근의 빈 택시를 바로 잡아주는 기능이다. 두 방식 모두 운임 외 수수료가 부과된다. 차를 빨리 잡아주는 ‘즉시 배차’의 경우 현행 콜비인 주간 1천 원ㆍ심야 2천 원보다 비싸게 책정될 예정이다.

추가 요금은 택시기사에게 바로 배분되지 않고 운행 실적ㆍ평가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현금성 포인트로 돌려준다. 운임 외 수수료가 없는 일반 호출도 포인트 산정 기준에 들어가 무료 콜 기피 현상을 막겠다는 방침이다. 이어 최근 선보인 기업용 유료 택시 서비스 외에도 택시 공급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카풀 서비스를 대안으로 준비 중이다.

지난 2년간 활동 기사 수가 1.4배 증가에 그쳤지만, 택시 호출은 2.5배나 늘어나 수급 불균형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최근 252억 원을 들여 인수한 카풀 업체 ‘럭시’를 통해 오는 2분기 안에 카카오택시를 불러도 잡히지 않을 때 카풀로 전환되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다만 최근 이와 같은 변화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일고 있다. 운임 외 수수료는 택시 미터기 외에 추가 요금을 금지한 현행법에 저촉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과 동시에, 카풀 유상운송행위에 관해 법적 문제 및 택시 업계의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운임 외 수수료는 플랫폼 기능에 대한 수수료라 운임과 무관하며 국토교통부로부터도 합법적이라는 의견을 받았다”며 “현행법상 출퇴근 시간의 카풀유상운송행위가 예외조항으로 허용된 만큼 택시 업계와의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합법적인 선에서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카카오택시는 현재 가입자 1천800만 명에 누적 이용 실적은 4억 건에 이르러 택시기사의 연 수입도 20%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