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표 5이닝 1실점’ kt, 접전 끝 삼성 꺾고 시범경기 첫 승 신고
‘고영표 5이닝 1실점’ kt, 접전 끝 삼성 꺾고 시범경기 첫 승 신고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8.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3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시범경기’ kt wiz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 말 무사 2,3루 상황에서 kt 강백호가 2루수 앞 땅볼로 타점을 올리고 있다. 조태형기자
▲ 13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시범경기’ kt wiz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 말 무사 2,3루 상황에서 kt 강백호가 2루수 앞 땅볼로 타점을 올리고 있다. 조태형기자
2018 시즌을 앞두고 ‘실전 모의고사’에 나선 kt wiz가 시범경기 서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kt는 1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2대2로 팽팽히 맞선 8회말 오태곤의 밀어내기 결승점으로 삼성 라이온즈를 3대2로 물리쳤다.

선발로 나선 ‘토종 에이스’ 고영표는 5이닝 동안 5탈삼진, 1실점 호투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으며, 핵심 불펜 자원인 류희운(2이닝), 엄상백(1이닝), 김재윤(1이닝)이 무실점 호투로 팀 승리를 지켰다.

타석에서는 2루타를 포함해 2타수 2안타를 기록한 김동욱이 맹타를 휘둘렀고, 황재균과 유한준, 윤석민, 정현이 나란히 안타를 신고했다. kt의 ‘잠수함 투수’ 고영표와 삼성의 ‘신예’ 양창섭이 선발 맞대결을 펼친 이날 경기는 초반부터 투수전으로 흘렀다.

포문은 삼성이 먼저 열었다. 삼성은 2회초 이원석의 중전 안타와 박한이의 중견수 방면 안타로 1사 1,3루를 만든 뒤 배영섭의 유격수 땅볼 때 3루에 있던 이원석이 홈을 밟았다.

양창섭에게 꽁꽁 묶였던 kt 타선은 3회들어 살아났다. 3회말 첫 타자 정현이 우중간 2루타로 득점 찬스를 잡은 뒤 박경수의 중견수 뜬공 때 3루를 밟았다. 로하스가 헛스윙 삼진을 당해 찬스를 무산시키는 듯 했지만, 4번 타자 윤석민이 우전 적시타를 때려 동점을 만들었다.

고영표의 호투를 발판삼아 역전 기회를 엿보던 kt는 6회말 황재균이 이적 첫 안타를 신고하며 기회를 만들자 김동욱이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쳐내 2,3루가 됐다. 결정적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특급 신인’ 강백호는 내야 땅볼로 프로 데뷔 첫 타점을 올려 팀에 2대1 리드를 안겼다.

추격에 나선 삼성은 8회들어 대포 한방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kt가 8회초 호투하던 두 번째 투수 류희운을 좌완 심재민으로 바꾸자 삼성 배영섭은 심재민의 2구째를 노려 쳐 좌월 솔로포를 쏘아올리며 2대2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자 kt는 곧바로 8회말 공격서 바뀐 투수 최충연을 상대로 유격수 실책과 김동욱의 2루타, 강백호의 볼넷을 묶어 1사 만루를 채웠다. 대타 오정복의 삼진 이후 9번타자 오태곤이 침착하게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결승점을 뽑아냈다. 이후 kt는 9회초 경기를 마무리하기 위해 ‘소방수’ 김재윤을 투입했고, 김헌곤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1이닝을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막아내면서 경기를 매조지했다.

김광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