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 쏟아진다…작년보다 2배 증가
4월,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 쏟아진다…작년보다 2배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달 수도권에서 아파트 입주물량 1만여 가구가 쏟아진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많은 수치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내달 전국의 아파트 입주물량은 2만 7천542가구로 3월(2만 5천217가구)보다 2천여 가구 증가한다. 이중 수도권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4천949가구)보다 무려 102% 증가한 1만 11가구가 쏟아진다. 

특히 올해 1분기(1~3월) 입주물량은 5만 5천982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3만 173가구)보다 86%(2만 5천809가구)나 증가했다. 올 들어 1분기 입주에 이어 4월에도 작년과 비교해 더 많은 물량이 집중 공급되는 셈이다. 경기지역에는 김포시 사우동 ‘김포사우아이파크’ 1천300가구, 파주시 야당동 ‘운정롯데캐슬파크타운2차(A27)’ 1천169가구 등 총 7천548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반면 수도권에 비해 지방은 입주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2만 268가구)보다 14% 감소한 1만 7천531가구로 집계됐다.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쌓이고 있는 충남(3천863가구)에 입주물량이 가장 많고, 부산(3천683가구)이 두 번째로 많다.

이밖에 ▲울산 2천18가구 ▲경남 1천713가구 ▲강원 1천459가구 ▲경북 1천372가구 ▲대전 954가구 ▲충북 883가구 ▲광주 795가구 ▲대구 372가구 ▲세종 333가구 ▲전남 86가구 순이다.

이현수 부동산114 연구원은 “수도권 일부 지역에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쌓이는 시점에서 내달 또다시 입주물량이 대거 공급돼 주택경기 악순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