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초 LNG 연료추진 선박 ‘에코누리호’ 탑승자 1만명 돌파
아시아 최초 LNG 연료추진 선박 ‘에코누리호’ 탑승자 1만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최초 LNG 연료추진 선박 ‘에코누리호’가 탑승자 1만명을 돌파했다.

13일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에코누리호는 길이 38m에 폭 8m, 깊이 4.6m인 260톤급 선박이며, 항해속력은 15노트(시속 27.78㎞), 승선인원은 57명이다.

에코누리호는 2013년 7월 첫 출항해 2013년 721명, 2014년 2천명, 2015년 2천680명, 2016년 2천370명, 2017년 2천434명 등이 승선해 누적 승선인원 1만명을 넘겼다.

이 선박은 인천항 홍보안내선으로 매주 월·수·금요일 오전 10시, 오후 2시 총 2회 운항한다.
IPA 홈페이지(www.icpa.or.kr)를 통해 ‘해상견학’을 신청하면 무료로 에코누리호에 탑승해 인천항 곳곳을 둘러볼 수 있다.

에코누리호는 기존 디젤 연료선보다 배기가스와 분진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인 친환경 선박이다.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LNG선박이며, 연간 1천시간 에코누리호를 운항하면 황산화물 100%, 질소산화물 92%, 분진 99%, 이산화탄소 23%가 절감된다.

이에 대해 IPA 홍보팀 신용주실장은 “오는 2020년부터는 전 세계 모든 선박에 대해 황산화물(SOx) 배출가스 규제가 시행된다”며 “그동안 에코누리호를 운영하며 쌓은 노하우를 공공부문 도입에 보탬이 되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허현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