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 중 조종실서 말다툼’ 아시아나 기장 해고
‘비행 중 조종실서 말다툼’ 아시아나 기장 해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행 중 여객기 조종실 내에서 말다툼을 벌인 아시아나항공 기장이 해고됐다. 또 함께 언쟁을 벌인 다른 기장은 자진사직 형식으로 회사를 떠났다.

13일 국토교통부와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0일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로마로 향하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서 이륙 6시간 후 말다툼이 벌어졌다. 통상 장거리 노선은 안전을 위해 기장 2명, 부기장 2명 등 모두 4명이 조종석에 탑승, 1팀씩 교대로 운항을 책임진다.

이 과정에서 A기장은 B기장에게 인수인계를 요구했지만, B기장은 운항 중이라는 이유로 자신이 아닌 부기장에게 인수를 받으라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2명의 기장은 서로 언쟁을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말다툼 중 A기장이 물병을 던졌다는 주장도 제기됐지만 이는 확인되지 않았다.

국토부는 이 사건이 알려짐에 따라 해당 기장·부기장을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했으며, 아시아나항공 역시 자체적인 안전규정 위반여부를 조사했다.

국토부는 2명의 기장이 운항 승무원으로서 준수해야 할 안전·운항 규정을 위반했다고 보고 이들에게 45일 업무정지 처분을 고지했다. 국토부는 이들이 제출한 소명서를 심사해 최종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자체 인사위원회를 열어 B기장을 해고했으며, A기장은 자진 사직 형식으로 회사를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양광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