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에게 성추행 당했다” 미투… 인천 정가 ‘초긴장’
“시의원에게 성추행 당했다” 미투… 인천 정가 ‘초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재단 여직원, 검찰에 고소
라이브카페서 끌어안아… 의원 ‘부인’
‘미투(MeToo)’ 운동으로 성비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현직 시의원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됐다.

14일 인천지검에 따르면 지역 내 사회복지재단에 근무하는 A씨는 12일 B 광역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A씨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날은 지난 2월 13일이다. 이날 B의원은 C와 D 의회의장은 물론 공무원 4명이 함께 술자리를 가진 뒤 C의장이 빠진 상태에서 연수구에 있는 라이브카페로 자리를 옮겼다.

이 자리에는 A씨가 복지법인 동료들과 회식중이였고, 평소 복지법인 관장과 친분이 있던 D의장으로 인해 양측은 함께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는 등 어울리게 됐다.

A씨는 고소장에서 B의원이 뒤에서 자신의 배와 허리 등을 끌어 안았고, 이를 발견한 남자 직원이 수차례 B의원을 말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충격을 받아 밖에 나와 울고 있자, 복지법인 관장이 이 사실을 D의장에게 전달했다고 했다.

하지만 B의원은 성추행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술에 만취해 기억이 안나면 사과를 하겠지만 기억도 멀쩡했다”며 “그래도 혹시 실수를 했는지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 상처를 받았다고 하니 사과를 하기 위해 수차례 만남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성도착증 환자도 아니고 더듬었을리가 없다”고 했다.

또 현장에 있었던 D의장도 “사과를 한다고 했음에도 사과를 받지 않다가 고소를 한 것”이라며 “B의원을 알고 지낸지 10년이 됐는데, 그럴리 없고 본 적도 없다”고 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을 지난달 신설된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배당한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미투 운동이 확산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우리 지검에서도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조사해 엄정수사를 할 것”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