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에서 지인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30대 자수
술자리에서 지인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30대 자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자리에서 지인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30대가 범행 일주일 만에 자수했다.

시흥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O씨(36)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O씨는 지난 6일 0시 45분께 시흥시의 한 술집 화장실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A씨(37)의 배를 흉기로 한 차례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후 달아난 O씨는 지난 13일 오후 변호인을 대동, 경찰에 자수했다. O씨는 경찰에서 “수차례 돈을 빌려놓고 갚지 않은 A씨가 욕을 해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시흥=이성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