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패럴림픽] ‘첫 메달 주인공’ 신의현,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 아쉬운 6위
[평창패럴림픽] ‘첫 메달 주인공’ 신의현,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 아쉬운 6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1㎞ 스프린트 좌식 결승 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힘차게 스타트하고 있다.연합뉴스
▲ 14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1㎞ 스프린트 좌식 결승 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힘차게 스타트하고 있다.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서 두번째 메달에 도전한 신의현(37·창성건설)이 크로스컨트리 스키 최단거리 경기에서 아쉽게 6위에 그쳤다.

신의현은 14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남자 1.1㎞ 스프린트 좌식 결승서 3분38초70의 기록으로 6위에 올랐다. 이날 36명이 뛴 예선전에서 3분11초33으로 8위를 차지해 준결승에 진출한 그는 6명이 경쟁한 준결승 1조에서 3분45초80으로 앤드루 소울(미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총 6명이 진출한 결승에서 신의현은 장애등급(LW12)에 따른 출발 순서에 따라 캐나다의 콜린 캐머런(LW11.5)보다 7초 늦게 출발해 첫 직선 주로에서 2위로 올라간 뒤 오르막 코스까지 순위를 지켰으나, 내리막 코스에서 2위 자리를 내줬다. 두 번째 오르막 코스 이후 최하위로 처진 신의현은 마지막 내리막 코스에서 속력을 끌어올렸지만 역전에 실패했다.

한편, 장애인 알파인 스키의 기대주 양재림은 정선 알파인스키장에서 열린 시각장애 대회전에서 1, 2차 시기 합계 2분38초42의 기록으로 전체 12명 중 9위에 랭크됐다. 이 밖에 알파인스키 남자 대회전 좌식 경기에 나선 한상민은 1, 2차 시기 합계 2분21초31로 11위에 머물렀다.

김광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