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검찰 출두] 조사때 호칭은 ‘대통령님’… 조서에는 ‘피의자’로
[MB 검찰 출두] 조사때 호칭은 ‘대통령님’… 조서에는 ‘피의자’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수뇌부, CCTV로 실시간 지켜봐

14일 서울중앙지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조사 과정에서는 ‘대통령님’이라는 호칭으로 불린다. 다만 검찰 신문조서에는 실제 사용되는 호칭과 상관없이 ‘피의자’로 기재된다.

검찰은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할 때에도 ‘대통령님’이나 ‘대통령께서’ 등의 호칭을 적절하게 사용해 조사를 진행하고 신문조서에는 ‘피의자’로 기재했다. 조사 자체는 철저히 하되, 그 과정에서 전직 대통령이라는 점을 고려해 적절한 예우를 하는 차원에서 이런 호칭을 사용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외의 다른 전직 대통령 조사 때에도 ‘대통령’이라는 호칭이 사용됐다. 1995년 노태우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최초로 소환조사를 받을 때 문영호 당시 중수2과장이 “호칭은 편의에 따라 그때그때 바꿔 부르겠다”며 양해를 구했고, 노 전 대통령이 “괜찮다. 편한 대로 부르라”고 답하자 필요할 때 대부분 ‘전(前) 대통령’이라고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을 때도 우병우 당시 중수1과장을 비롯한 수사 검사들은 “대통령께서는…”이라고, 노 전 대통령은 “검사님”이라고 호칭을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는 서울중앙지검 1001호는 ‘영상녹화조사실’이다. 1001호는 1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도 소환조사를 받은 곳이다. 박 전 대통령은 영상녹화를 거부, 녹화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이 전 대통령은 녹화에 동의해 천장 등에 설치된 수 대의 폐쇄회로(CC)TV와 마이크를 통해 모든 영상과 음성이 기록됐다. 

윤석열 중앙지검장과 한동훈 3차장검사 등 중앙지검 수뇌부는 이 전 대통령의 조사 영상을 실시간으로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녹화는 조사 개시부터 종료까지 전 과정을 담아야 하며, 완료되면 변호인 앞에서 원본을 봉인한다. 봉인 시 피의자가 기명날인 또는 서명을 한다. 피의자나 변호인이 요구하면 녹화물을 재생해 시청하게 해야 한다. 이의를 진술하면 그 취지를 적은 서면을 첨부해야 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