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오벤저스’, 준결승서 노르웨이에 연장 석패…17일 銅 도전
[평창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오벤저스’, 준결승서 노르웨이에 연장 석패…17일 銅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준결승 대한민국과 노르웨이 경기에서 한국팀이 아쉽게 패하자 서순석(가운데)이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연합뉴스
16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준결승 대한민국과 노르웨이 경기에서 한국팀이 아쉽게 패하자 서순석(가운데)이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 '오벤저스'가 결승 길목에서 만난 노르웨이에게 예선전에 이어 또다시 덜미가 잡히며 금메달 도전이 좌절됐다.

백종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세계랭킹 7위)은 16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준결승전에서 연장접전 끝에 노르웨이(세계랭킹 3위)에게 6대8로 석패했다. 이날 패배로 결승 진출에 실패한 한국은 17일 오전 9시 35분 캐나다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르게 됐다.

예선전 노르웨이에 2대9로 패했던 한국은 이날 준결승서 설욕을 다짐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한국은 1엔드에 1점을 허용했지만, 2엔드에 2점을 뽑아 역전에 성공했다.

노르웨이가 3엔드에 3점을 뽑아 4대2로 다시 앞서나가자, 한국은 4엔드에 차재관을 이동하로 교체하는 승부수를 띄우며 2점을 추격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7엔드 들어 후공에 나선 노르웨이는 마지막 스톤으로 테이크아웃에 성공하며 2점을 챙겼다.

패배 직전에 몰린 한국은 4대6으로 맞은 마지막 8엔드에서 노르웨이의 연속 실수를 발판삼아 기적적으로 6대6 동점을 만들며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그러나 한국은 9엔드에서 긴장한 듯 세 차례나 호그 라인 반칙을 저지르는 결정적인 실수를 범했고, 결국 노르웨이에 2점을 빼앗겨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